野, 인사청문회 전방위 공세
野, 인사청문회 전방위 공세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0.08.18 0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 등 야4당이 17일 `인사청문회 공조'에 시동을 걸며 전방위 공세에 나섰다.

   야4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회동을 하고 위장전입과 부동산 투기, 병역기피, 탈세 등 위법 사실이 확인된 내정자 전원에 대한 이명박 대통령의 지명 철회와 당사자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특히 노무현 전 대통령의 차명계좌 발언 등으로 파문을 일으킨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에 대한 지명철회를 압박하기 위해 강경 대응을 이어갔다.

 민주당 의원들은 "청문회에 설 자격조차 없다"며 오전 청문회 일정 확정을 위한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퇴장한 데 이어 오후에는 청와대와 행정안전부를 항의방문했다. 19일에는 명동성당에서 노무현재단과 파면 및 구속 결의대회를 연다.



   민주당은 또 원내대표단-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와 의원총회를 잇달아 열어 상임위별 인사청문회 전략과 대응 기조를 점검했다.

   특히 그동안 조 내정자를 정조준했던 데서 다른 내정자로 전선을 넓히는 동시에 인사를 둘러싼 각 부처 내부의 `권력투쟁설'을 제기하며 현 정권의 난맥상을 부각시키는 데 주력했다.

   이는 조 내정자에게 지나치게 집중하다 자칫 다른 내정자들의 결함이 묻힐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여기에는 여권이 조 내정자에게 쏠리는 관심을 `방패막이' 삼아 다른 내정자들을 향한 공격에 `물타기'를 하려 한다는 의심도 깔려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이현동 국세청장 내정자가 안원구 전 서울국세청 국장과 인수위에서 권력투쟁을 벌이다 안 전 국장을 밟았고, 조홍희 서울국세청장에 압력을 넣어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 문제를 해결했다"고 주장했다.

   전현희 대변인도 국세청이 인사청문회 대상자의 세금납부 정보 열람을 차단한 것에 대해 "내정자들의 잘못을 감춰주려는 불순한 의도로, 인사 검증을 방해하는 명백한 위법 행위"라며 자료 공개를 요구했다.

   총리 인사청문특위 위원인 이용섭 의원은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의 부친이 농지를 사들인 뒤 김 후보자의 동생인 김창호 전 국회의장 공보수석에게 증여형태로 넘겼다"며 "농지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