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아(나),비아(너)" 가 아닌 "우리사명 함께 한다"
손학규.."아(나),비아(너)" 가 아닌 "우리사명 함께 한다"
  • 지완구 기자
  • 승인 2010.08.1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김대중 대통령, 고 노무현 대통령도 그렇지 않았을까?
▲ "김대중 대통령 서거 1주기 추도식" 18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김대중 대통령 서거 1주기 추도식이 열렸다  [이중앙뉴스=지완구 기자]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서거 1주기 추도식이 18일 오전 서울 동작동 현충원의 유물전시관 앞에서 열렸다.

추도식에는 부인 이희호 여사와 장남 홍일씨 등 유가족을 비롯,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와 권노갑 전 의원,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 캐슬린 스티븐슨 (한국명 신은경)주한 미국대사 등 각계 주요 인사과 시민 등 1천여명이 참석해 고인의 뜻을 기렸다.

여권에서는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와 정몽준 전 대표, 임태희 대통령실장, 김덕룡 대통령국민통합특보,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이, 야권에서는 민주당 유력 당권후보인 정세균 전 대표와 정동영 손학규 고문이 참석했다.

추도식은 조순용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사회로, 추모영상 상영과 김 전 대통령 추모위원회 위원장인 김석수 전 국무총리의 추도사, 이 여사의 김 전 대통령의 자서전 헌정, 참배 순으로 1시간여 동안 진행됐다.

 김 전 총리는 추도사에서 "대한민국 현대사의 큰 발자취를 남기고 떠난 김 전 대통령의 일생은 위대했다"며 "일생을 조국의 민주주의와 평화통일을 위해 헌신한 그 길을 따라 김 전 대통령의 못 다 이룬 꿈을 이룩해 영전에 바치겠다"고 말했다.
▲  17일 오후 시청앞 서울광장에서 열린 '故 김대중 전대통령 서거 1주기 추모문화제' 참석. 이희호 여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는 민주당 손학규 상임고문   [이중앙뉴스= 지완구 기자]

손학규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손 전 대표가 기자들과 오찬을 함께 하며 현실정치 복귀 뜻을 밝힐 것”이라며 “다만 전대 출마를 공식화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 역시 “손 전 대표가 정치를 본격화하면 전대 출마 선언은 시간문제”라며 “좀 더 일찍 출마 선언을 할 수 있었지만 이번 주가 DJ추모기간이고, 그가 DJ의 전통적 계승자가 아니기에 오히려 역공을 받을 수 있다는 주위의 만류로 정치 복귀 시점이 늦어졌다”고 밝혔다.

민주당의 유력 당권후보인 손학규 상임고문은 17일 "민주당이 집권의지를 갖고 있느냐 여부가 국민의 일차적 판단기준"이라며 "당심도 결국 민심을 따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2년간의 춘천 칩거를 접고 최근 현실정치에 복귀한 손 고문은 언론사와 인터뷰에서 차기 당권도전에 대한 의지를 이 같이 피력했다.

그는 인터뷰 내내 자신이 복귀 일성으로 강조한 `실사구시' 노선에 대해 "실사구시야말로 진보의 필수불가결한 요소"라며 "실천 없는 진보, 구호만 있는 진보는 공허한 도그마일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반성이 끝났다고 자신있게 말하려면 또다시 칩거에 들어가야 한다"며 "실천 속에서 반성을 하기 위해 나왔다"고 말했다.

손 고문은 "당심은 민심"이 되어야 하는것을 주장했고, 이젠 민주당도 '실사구시'의 정치를 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젠 어떠한 분열이 있어서는 안된다며 힘줘 말했다. 또한 남북관계가 백척간두로 몰리게 한것은 국민의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아주 잘못된 정책이라고 힐난했다.

그는 DJ서거 1주기의 소감에서 남북의 평화공존으로 존치 시켜야 하며 일방적 통일에는 북쪽보고 중국에 빌 붙으라는 소리와 똑 같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고 김대중 대통령이나 고 노무현 대통령은 남북관계에 있어서 놀랄만큼 기조정책을 잘 해왔다며 적어도 '전쟁'의 위협에서 자유로웠다고  말했다.

전직 두분의 대통령이 국민들과 함께 힘들여 쌓아놓은 남북의 평화탑을 이명박정부는 한 순간에 물거품으로 만든다는 생각이 든다며 갑자기 왜 '통일세'가 나오는지 뒤떨어진 발상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손학규 고문은 이번10.3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아(나),비아(너)'가 아닌 '우리' 함께" 가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