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춰졌던 선거구 수도권 10석 늘고·영호남 각각 2석 준다
감춰졌던 선거구 수도권 10석 늘고·영호남 각각 2석 준다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6.02.23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선거구획정안이 확정되면서 영남과 호남에서 2석씩을 줄이는 것으로 균형을 맞췄다.     © 중앙뉴스


감춰졌던 선거구 수도권 10석 늘고·영호남 각각 2석 준다    

 

이번 선거구획정 협상에서 여야는 각자의 강세 지역인 영남과 호남에서 2석씩을 줄이는 것으로 균형을 맞췄다. 인구 편차 조정에 따라 수도권에서는 모두 10석이 늘어나게 됐다.

 

여야는 우선, 새누리당의 지지 기반인 경북에서 2석을 줄이고, 더민주의 강세 지역인 전남과 전북에서 각각 1석씩 줄이기로 했다.

 

구체적인 선거구획정은 중앙선관위 산하 선거구획정위의 몫이지만, 경북의 경우, 문경·예천과 영주, 군위·의성·청송과 상주가 각각 합쳐지면서 2석을 줄이는 게 유력한 시나리오다.

 

전북에서는 진안·무주·장수·임실과 김제·완주 등 인근 5개의 선거구가 4개로 재편될 것으로 전망되고, 전남에서는 장흥·강진·영암 지역구를 쪼개 무안·신안과 고흥·보성에 붙일 가능성이 크다.

 

강원에서도 1석이 줄어드는데, 현재로서는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의 홍천·횡성 지역이 희생될 공산이 커보인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은 모두 의석수가 늘어난다. 특히 경기도가 8석으로 대폭 늘어나 남양주와 광주, 군포, 김포, 수원, 용인, 화성 등 7개 지역에서 분구가 이뤄지고, 포천·가평 지역이 신설될 가능성이 높다.

 

서울에선 강남과 강서가 1석씩 모두 2석이 늘지만 중구가 인구 부족으로 성동구에 흡수되면서 결과적으로 1석만 늘게 되고, 인천은 연수구가 갑·을로 쪼개지며 역시 1석 늘어난다.

 

이 밖에 대전·충남에서도 각 1석씩 증가하는 반면 부산과 경남에서는 의석수 변동 없이 선거구 경계만 조정되는데, 특히 불출마를 선언한 정의화 국회의장의 중·동구가 쪼개져 사라지게 될 가능성이 높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