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너들의 배당'…100억원 이상 수령자 20명
'오너들의 배당'…100억원 이상 수령자 20명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6.02.26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중앙뉴스=신주영기자]지난해 100억원 이상의 배당금을 받게 된 상장사 대주주가 모두 20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당 부자' 1위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었다.

 

2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24일까지 공시된 상장사 배당(보통주 기준) 현황을 집계한 결과 이건희 회장이 받게 되는 현금 배당은 총 1천771억6천만원으로 압도적인 1위였다. 이 회장은 3.38%의 지분을 보유한 삼성전자에서만 997억1천만원의 배당금을 받게 된다. 삼성전자의 배당금은 주당 2만원이다.

 

이 회장은 삼성생명(보유 지분 20.76%)에서 747억3천만원을 받으며 삼성물산(2.86%)에서도 27억1천만원을 수령하게 된다.

▲ 최태원 SK그룹 회장     

 

'배당 부자' 2위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으로, 정 회장은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등의 주식 보유로 총 772억9천만원의 배당금을 손에 쥐게 됐다. 최태원 SK그룹 회장(559억9천만원),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493억8천만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372억9천만원) 등 재벌가가 나란히 뒤를 이었다.

 

주식 부호 2위인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은 아모레G와 아모레퍼시픽에서 총 257억9천만원의 현금 배당을 받게 돼 6위에 올랐고, 구본무 LG그룹 회장(254억9천만원)이 7위에 랭크됐다.

▲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8위는 홍라희 리움 관장으로, 홍 관장은 삼성전자(보유지분 0.74%)에서 216억6천만원의 현금 배당을 받게 돼 여성 배당 부자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김원일 골프존유원홀딩스 경영고문,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 구본준 LG 부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등이 뒤를 이었다.

▲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정몽진 KCC 회장,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 김상헌 동서 고문, 구광모 LG 상무, 김석수 동서식품 회장, 홍석조 BGF리테일 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 등도 '배당 갑부' 20위 안에 들었다.

 

경영권 분쟁 중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87억원)과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84억7천만원)은 나란히 24위와 26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밖에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21위·99억7천만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25위·84억9천만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29위·72억2천만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31위·67억4천만원), 허창수 GS 회장(32위·66억3천만원) 등이 상위권에 포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