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고강도 경영쇄신 포스코, 매각에 무게중심
올해도 고강도 경영쇄신 포스코, 매각에 무게중심
  • 김종호 기자
  • 승인 2016.03.14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영국 벡터스 매각 주목… 올해 1조원 경비 절감

[중앙뉴스=김종호 기자] 지난해 영국 해외법인 벡터스(Vectus Limited) 등을 매각한 포스코 그룹이 올해도 고강도 경영 쇄신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수합병(M&A)으로 부실 계열사를 정리하기 보다는 자금 확보 차원에서 계열사 자체를 매각하는 방식에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11일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제48기 포스코 정기주주총회에서 의장인사를 하고 있다.  

 

14일 포스코에 따르면 실적 부진 계열사를 대상으로 기업 가치평가 등을 통한 매각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기준 포스코 그룹은 42개의 국내 계열사와 171개의 해외 계열사를 두고 있다.

 

특히 지난 2005년 2월 포스코건설 등 포스코그룹 계열사 4곳이 손잡고 영국에서 설립한 벡터스는 성장 산업인 친환경 소형 경전철(PRT) 사업을 추진하면서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자본잠식에 빠지는 등 재무구조가 악화돼 구조조정 대상에 올랐다. 포스코는 멕시코 판매법인 2곳을 합병하면서 비용 절감을 추진하기도 했다.

 

올해는 국내외 계열사 35개사를 추가로 매각하거나 청산할 계획이다. 내년에도 35개 계열사를 더 쳐내 국내 부실 계열사를 50% 줄이고 해외사업도 30% 정도 감축하겠다는 방침이다.

 

권오준 회장은 지난 11일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작년에 5천억원 가량 경비를 절감했는데 올해는 1조원이 타깃이며 포스코에서 5천200억원, 계열사에서 5천억원의 경비를 각각 줄일 계획"이라며 "올해도 구조혁신을 가속화하고 조직 운영의 모든 부분을 저비용 고효율 체제로 바꿔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