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신여대, 나경원 딸 특례입학 의혹 증폭..진실은?
"성신여대, 나경원 딸 특례입학 의혹 증폭..진실은?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6.03.21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신여대, 나경원 딸 특례입학 의혹 증폭..진실은?

민중당 이상현 예비후보 1인 시위..왜? 

 

성신여대가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의 장애인 딸에대한 특례입학 의혹과 관련 보도가 나온 가운데 성신여대가 나 의원의 딸에게 학점까지 상향조정했다는 의혹이 갈수록 증폭되고 있다.

 

온라인 언론매체인 뉴스타파는 21일 "현대실용음악학과 김 모 학생 성적의 건" 이라는 제목의 성신여대 내부 전자메일 사본을 입수했다며 "김 모 학생은 바로 나경원 의원의 딸이다"라고 보도했다.

 

공개된 메일에는 2013년 12월 김 씨가 재학 중인 성신여대 현대실용음악학과가 학사지원팀에 보낸 내용으로 나 의원 딸의 성적 두 과목(화성법2, 콘서트 프로덕션)을 B0, C0로 변경해달라는 내용이다.

 

당시 김 씨에게 화성법2를 가르쳤던 강사 A씨는 "원래는 F를 줘도 문제없을 정도로 시험을 잘 못 봤다"며 "정확히는 기억나지 않지만 김 씨에게 줬던 점수는 C0나 C-였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콘서트 프로덕션을 가르친 강사 B씨는 "당시 김 씨가 중간고사와 기말고사에 백지를 내면서 '교수님 교수님 강의가 너무 어려워서 뭐라고 써야 할 지 몰라서 죄송합니다'라는 답안지를 써냈다"면서 "시험 성적만으로는 빵점이었지만 출석과 수업태도를 반영해 점수를 매긴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한편 인터넷 언론매체가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의 장애인 딸에대한 특례입학 의혹 보도가 나오자 민중연합당 이상현 예비후보가 1인 시위를 하겠다고 선언했다.

 

민중당 이 예비후보는 21일 정오 12시 30분 서울 사당동 소재 나경원 의원 선거사무소 앞에서 1인 시위를 한다고 밝혔다.

 

이 예비후보는 나 의원의 딸 대학 부정 입학 의혹에 대한 진실을 요구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20일 이상현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내고 “나경원 딸 관련 나경원 의원이 정치인으로서 진실을 밝힐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예비후보는 면접 시에 자신의 신분을 밝히는 것은 부정행위로 간주되는데도 나 의원의 장애인 딸은‘우리 어머니는 나경원’이라고 밝혔고 이병우 심사위원장이 두둔하고 넘어갔다는 것,

또한 음악 반주를 틀 기기를 준비하지 않은 상태에서 면접 시간이 초과됐는데, 이병우 심사위원장이 교직원을 시켜 기기를 구해와 면접을 재개했다고 고 주장했다.

 

이 예비후보는 “이러한 불합리한 과정이 있었지만 나경원 의원의 딸은 최고점으로 합격했다”며 나경원 의원 딸 관련 의혹을 재차 재기했다.

 

이 후보는 “나경원 의원은 이러한 의혹 보도에 대해 입장 발표를 했지만 사실관계에 대한 해명은 하지 않았다”며 선거가 끝나기 전에 진실이 밝혀지길 바라는 입장에서 1인 시위를 하게됬다는 이유를 밝혔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