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화대교, 금속노조 60대 해고 조합원 고공 농성
양화대교, 금속노조 60대 해고 조합원 고공 농성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6.03.24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화대교 아치 위에 60대 금속노조 해고 조합원이 올라가 농성을 벌여 출근길 교통이 정체되고 있다.

 

24일 서울 마포경찰서와 금속노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서울 마포구 양화대교 남단 방향 철탑 위에서 철탑 위에 60대 남성이 세아제강 해고자들의 복직을 요구하는 내용의 플래카드를 펼쳐놓고 김모(60)씨가 농성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세아제강의 해고자 김모(60) 씨로 김씨는 최근까지 민주노총 사무국 직원으로 근무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지난 1985년 해고됐다가 2009년 민주화 포상 심의위원회에서 부당해고 복직 권고를 받았으며, 회사가 불복하자 최근까지 회사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여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서울시는 추락 사고를 막기 위해 에어 매트를 설치하는 한편 양방향 2개 차로를 통제하고 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