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첫 단일화 소식에...“단일화 있더라도 소수”
안철수, 첫 단일화 소식에...“단일화 있더라도 소수”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04.01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더 경쟁력 있어”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 공동대표가 추가 단일화하 있더라도 소수일 것이라고 못 박았다.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는 1일 오전 지하철 노원역 안에서 출근 인사를 하던 중 서울 강서병의 김성호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후보가 단일화 방식에 합의해 수도권에서 양당 후보 간 첫 단일화가 성사된 것과 관련, 추가 단일화 지역 발생 전망에 대해 “있더라도 소수”라고 선을 그었다.

 

▲ 안철수 대표가 단일화가 있더라도 소수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앙당 차원에서 개별 후보 단일화를 단속할지에 대해선 “어제 드렸던 말씀대로 확장성 있는 국민의당 후보가 훨씬 경쟁력 있다고 본다”고 역설했다.

 

특히 더민주 김종인 대표가 개별 단일화에 대한 중앙당 차원의 지원 방침을 밝힌 것과 관련해선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니고 참 모호하다”고 지적했다.

 

다른 지역 지원유세 전 자신의 지역구를 들른 안 대표는 “어제 목을 많이 써서 목이 잠길까봐 걱정했는데 일어나니 또 괜찮다”며 “한 군데라도 더 와달라고 후보들이 어제 저녁에도 캠프로도 찾아와서 간절하게 부탁해 한 분이라도 더 도와드리려고 한다"고 밝혔다.

 

한편, 안 대표는 체력관리를 어떻게 하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체력밖에 없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