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코리아 조사…최근 3년간 해외 취업 증가...관심도 높아
잡코리아 조사…최근 3년간 해외 취업 증가...관심도 높아
  • 박기연 기자
  • 승인 2016.04.08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국내 취업시장 침체로 인해 해외취업에 대한 구직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3년간 해외 지역에서 근무할 인재를 찾는 기업들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올 1분기 동안 자사 사이트에 올라온 해외지역 채용공고 수를 집계한 결과 총 6,504건으로 집계됐으며, 이는 2014년 1분기 3,151건에서, 지난해 1분기 5,884건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로 집계됐다. 실제 올 2월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정부지원 해외취업 성공자수도 지난해 총 2,903명으로 전년(1,679명) 대비 무려 73%나 증가된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올 1분기 동안 국가별 채용 수요가 가장 많았던 지역은 △중국으로 전체 해외지역 채용공고수의 26.2%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베트남(14.1%), △미국(11.6%), △일본(6.4%), △인도네시아(5.2%)가 TOP5 안에 들었다. 이 외에도 △말레이시아, △홍콩, △필리핀, △싱가포르, △멕시코 순으로 집계됐다.

해외지역 채용공고가 많은 업종으로는 △전기전자업이 응답률 16.7%로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섬유.의류.패션(15.4%)분야가 2위, △자동차.조선.철강.항공업(12.1%)이 3위를 차지했다.

이 외에 △반도체.디스플레이(5.6%), △식음료.외식업(3.8%), △화학.에너지.환경(3.5%) △물류.운송.배송(3.0%) △호텔.여행.항공(2.9%) △건설.시공(2.9%) 등의 순으로 해외지역 공고가 많았다.

직종별로는 △생산.품질.공정관리직이 응답률 20.8%로 해외 지역 근무 채용이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무역.해외영업이 16.7%, △전기.전제.제어직이 12.2% 순으로 많았다. 이 외에 △기계.기술직((9.9%) △법인영업(8.8%) △기술영업(8.4%) △영업관리.지원(6.5%) △경리.회계(5.9%) △재무.세무.IR(5.5%) △인사.노무(5.2%) 등의 순이었다.

잡코리아 전략사업실 박성균 감사는 “최근 해외취업을 선호하는 구직자들이 늘고 있는 추세이지만, 실제 해외 취업 관련 정확한 정보를 얻기 힘들어 막막함을 느끼는 경우가 있다”면서, “양질의 해외지역 채용 공고를 엄선해 한 눈에 보여주는 ‘해외취업 채용공고 서비스’ 등을 이용해 정보를 수집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