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에도 백화점 VIP 고객 매출은 증가세
불황에도 백화점 VIP 고객 매출은 증가세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6.05.09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신주영기자] 장기 불황으로 백화점 전체 매출은 정체 상태지만 VIP 고객 매출은 증가세가 탄탄하다. 이에 따라 VIP 고객 매출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확대되고 있다.

 

롯데백화점의 VIP 고객인 'MVG(Most Valuable Guest)' 고객 매출은 지난해 전년보다 9.0% 증가했다. 작년 롯데백화점의 전체 매출 신장률 1.0%를 큰 폭으로 웃도는 수치이다

 

MVG 고객 매출 성장률은 2011년 13.9%, 2012년 8.4%, 2013년 6.8%, 2014년 8.2% 등 지속적인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반면에 전체 매출은 2011년 9.0%, 2012년 2.1%, 2013년 3.9%, 2014년 1.5% 증가하는 데 그쳤다.

 

우수 고객 매출이 증가하면서 그 비중은 20%를 넘어섰다.

작년 롯데백화점 매출에서 MVG 고객이 차지하는 비중은 21.9%로, 2011년(19.1%)보다 2%포인트 증가했다.

 

롯데백화점의 MVG 고객은 프레스티지, 크라운, 에이스 등 세 등급으로 분류된다. 6천만원 이상 구매 시 프레스티지, 3천5백만원 이상 구매 시 크라운 고객으로 선정된다. 에이스는 점포별로 1천5백만∼2천만원 이상 구매 고객이다.

 

MVG 가운데 프레스티지 고객의 매출이 지난해 25% 증가하는 등 최상위 등급 매출 신장세는 더욱 가파르다.

 

현대백화점에서도 VIP 고객 매출이 뚜렷한 증가세를 보였다.

현대백화점의 최우수고객인 '쟈스민' 등급의 매출 신장률은 올해 1분기 25.1%로 집계됐다.

 

이 수치는 2013년 20.6%, 2014년 21.3%, 지난해 24.7% 등으로 계속 상승하고 있다.

연간 4천만원 이상 구매하면 쟈스민 고객으로 선정된다.

 

이들이 많이 구매한 상품군은 명품잡화, 수입의류, 식품, 여성 컨템포러리, 화장품 순이었다.

소비 침체에 고전하는 백화점들은 경기를 타지 않고 안정적인 소비 성향을 보이는 VIP 고객 잡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완신 롯데백화점 마케팅부문장은 "매출과 매출 비중이 매년 꾸준히 증가하는 VIP 고객은 백화점에 단어 그대로 매우 중요한 고객"이라며 "VIP 고객을 위해 차별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롯데백화점은 MVG 고객에게 발렛파킹과 무료 주차를 비롯한 다양한 혜택과 선물을 제공한다. 전용 라운지에서 구비된 책자를 통해 상품을 고르고 구매하면 이를 차량에 실어주는 '라운지 쇼핑 서비스', 고객이 쇼핑할 때 동행하면서 상품을 추천하거나 행사를 안내해주는 '동행 서비스' 등도 운영 중이다.

 

현대백화점도 등급별로 각종 할인과 여행, 발렛파킹, 라운지 이용 등 다양한 혜택을 부여한다.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해 열차나 버스로 문화재를 방문하고 지역 명소를 탐방하는 테마여행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