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허성곤 김해시장, 서병수 부산시장과 공동현안 논의
김해 허성곤 김해시장, 서병수 부산시장과 공동현안 논의
  • 박광식 기자
  • 승인 2016.05.09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성곤 시장은 9일 김해·부산 공동현안 해결과 우호증진 및 상생협력을 위해 부산시청을 방문
▲     © 박광식 기자


(중앙뉴스 박광식 기자)=김해 허성곤 시장은 9일  김해·부산 공동현안 해결과 우호증진 및 상생협력을 위해 부산시청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취임 초기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낙동강 권역을 대표하는 양 도시의 협력이 지역 발전의 핵심축이라고 판단하고, 이날 오후 2시 부산시청 시장실에서 서병수 부산시장을 만나 지역 공동현안을 심도 깊게 논의했다.

 

양 도시의 시장은 김해·부산이 삼한시대부터 가야문화권의 중심지역으로 오랜 기간 동일한 문화생활권을 영위한 한뿌리 임을 재확인하고, 고령화·저성장 국면 진입 이후 고착화하고 있는 지역경제를 침체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김해·부산 간 상생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는데 공감했다.

 

이날 회담에서는 경전철 MRG 부담 경감을 위한 사업재구조화 추진, 초정~화명 간 광역도로 개설, 허왕후 신행길 유적지 공동 발굴 등 공동 현안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시 관계자는 “김해와 부산은 한뿌리를 가진 형제 같은 도시”라면서, “양 도시의 상생협력과 우호증진을 위해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해·부산은 낙동강 뱃길복원 관광자원화 사업, 철길마을 행복 W-라인 프로젝트 사업, 부산시 폐기물처리시설 공동이용 등 이미 많은 연계협력사업을 추진해 시너지 효과를 거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