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前 대통령 7주기 추도식 추모객 발길 쇄도
노무현 前 대통령 7주기 추도식 추모객 발길 쇄도
  • 박광식 기자
  • 승인 2016.05.23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박광식 기자


(중앙뉴스 박광식기자)=노무현 전 대통령 7주기 추도식이 23일 오후 2시 김해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역에서 거행된다.

 

이날 추도식에는 새누리당 대표 정진석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 우상호 원내대표, 국민의당에서는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 박지원 원내대표, 정의당에서는 심상정 대표, 노회찬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다.

 

또 정부 대표로 청와대 현기환 정무수석을 비롯해 이석현 국회 부의장, 김홍걸 더민주 국민통합위원장, 야3당 의원 대부분이 자리를 함께한다.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 아들 노건호씨, 이해찬 노무현재단 이사장, 문재인 더민주 전 대표, 참여정부 인사 등이 참석한다.

 

자치단체장은 안희정 충남도지사, 허성곤 김해시장, 김만수 부천시장, 이창우 동작구청장 등이 함께한다.

▲     © 박광식 기자

추도식은 애국가,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김원기 전 국회의장과 재단 첫 후원회원인 최수경씨 추도사, 가수 장필순과 노래패 우리나라 추모공연, 유족 인사말 순서로 진행된다.

 

추도식이 끝나면 노 전 대통령이 잠든 너럭바위에서 차례로 참배한다. 일반인 참배객 3000여명을 위해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30분까지 봉하마을 방앗간 간이식당에서 무료로 국밥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