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새 총리 후보 내주 지명
李대통령, 새 총리 후보 내주 지명
  • 신영수 기자
  • 승인 2010.09.08 0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4배수 압축..李대통령에 인사안 제출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의 자진사퇴로 인한 후임 인선 작업이 어느정도 진척된 것으로 7일 알려졌다.

   청와대 인사 라인은 최근 3∼4배수로 압축된 총리 후보자 인선안을 이명박 대통령에게 제출했으며 이들에 대한 정밀검증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명박 대통령이 31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 대통령이 최종 결심을 하고, 자기검증서 및 현장탐문 등 정밀검증 작업이 완료되려면 다소 시간이 걸리는 만큼 총리 후보자 지명은 추석 이전인 다음주 중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 역시 이날 이 대통령과 월례 조찬회동을 하면서 '공직사회 공전이 장기화하지 않기 위해 후임 총리 후보자를 가급적 추석 전 임명했으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후임 국무총리 인선의 최우선 기준은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 핵심기조인 '공정한 사회'에 걸맞은 도덕성을 갖춘 인물인지 여부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총리 후보자의 낙마 사태가 재발할 경우 이 대통령이 천명한 '공정한 사회'의 가치가 퇴색할 뿐 아니라 집권 후반기 국정 운영에도 큰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인식에서다.

   청와대는 이러한 도덕적 자질을 갖춘 인물들 가운데 국정수행 능력을 겸비하고 국회에서도 거부감이 없는 인물을 총리 후보로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정치권에서는 김황식 감사원장, 조무제 전 대법관, 전재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 이완구 전 충남지사,이명재 전 검찰총장, 박봉흠 전 기획예산처 장관 등이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한편 8.8 개각 인사청문회에서 대여 총공세를 지휘한 민주당 박지원 비대위 대표는 이날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 전체회의에 같은 전남 출신인 김 감사원장이 출석하자 총리 제의를 받았는지 여부를 집중 질의해 눈길을 끌었다.

   박 대표는 김 감사원장에게 '총리 제의받으면 할 것이냐', '총리 준비를 하고 있는 것이냐'고 반복해서 물었고, 김 감사원장이 '아니다'고 답하자 '그렇게 똑 부러지게 얘기하지 말라'며 여지를 둘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