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중독 성폭행'혐의 고소 일지 종합…일본 팬들 악플 대응
'박유천 중독 성폭행'혐의 고소 일지 종합…일본 팬들 악플 대응
  • 문상혁 기자
  • 승인 2016.06.18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문상혁기자]박유천 중독 성폭행 혐의 종합.

 

가수이자 배우 박유천(30)이 성폭행 혐의로 4번째 고소를 당했다.이 내용을 접한 팬들과 국민들은 '박유천 중독 성폭행'소용돌이에 빠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박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의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지난 17일 밝혀져 18일 큰 파문이 일고있다.

 

고소장 내용은 박씨는 지난 2015년 2월21일 오전 3시30분쯤 서울 강남구 소재의 한 가라오케에서 처음 만난 여성 A씨와 술을 마시다 A씨가 화장실에 가자 뒤따라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오후 7시35분쯤 경찰에 직접 고소장을 제출했다.

 

앞서 박씨는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 화장실에서 지난 4일 여종업원 B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10일 처음 고소장이 접수됐다가 14일 "강제성 없는 성관계였다"며 고소가 취하됐다.

 

이후 16일에는 지난해 12월16일 박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다른 여성 C씨의 고소장이 경찰에 추가로 접수됐다.

 

또 17일 낮 1시40분쯤에는 또 다른 여성 D씨가 지난 2014년 6월12일 박씨의 집 화장실에서 성폭행 당했다며 경찰을 찾아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날 경찰은 당시 술자리 동석자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당시 강제적 성관계가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 동석자들을 상대로 상황 진술을 듣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씨의 성폭행 혐의를 놓고 전담 수사팀을 꾸려 철저하고 신속하게 집중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박유천 성폭행 의혹 사건 소식이 일본 언론들에게도 전해지며 큰 논란과 파문이 예상된다.설폭행 혐의 소식에 일본 네티즌들은 한국 온라인 커뮤니티까지 찾아와 댓글을 남기며 박유천을 옹호하거나 비난하고 있는 상황이다. 

 

톱스타의 유래없는 스캔들에 한국 뿐만 아니라 일본 네티즌들도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