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부의장, 내년도 통일부 예산축소... 통일의지 실종
박주선 부의장, 내년도 통일부 예산축소... 통일의지 실종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6.07.06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주선 국회 부의장(국민의당, 광주 동남을)은 4일 통일부의 2017년도 실질적 사업예산 규모가 올해 예산에 비해 217억여원(8.9%) 감축된 규모로 기획재정부에 제출됐다고 밝혔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인 박주선 부의장이 4일 공개한 <2017년 통일부 예산요구서>에 의하면, 통일부가 지난 5월 말 기획재정부에 낸 2017년 일반예산 요구안은 총 4413억원으로 올해 예산 3630억원보다 783억원 늘어났다. 하지만 통일부 순수사업과는 무관한 남북협력기금 전출금(2200억원)을 뺀 실질적 사업예산은 올해 2430억원에서 내년 2213억원으로 217억원(8.9%) 가량 줄어들었다.

  

세부 사업별로 살펴보면 남북출입사무소 시설 운영 예산이 올해 24억 6900만원에서 1억 5600만원으로 줄어 가장 큰 비율로 감소(-93.7%)했다. 통일정책 추진 예산 역시 올해 22억원에서 6억 900만원으로 72.3% 감소했으며, 개성공단 지원 예산도 올해 11억 4200만원에서 5억 9200만원으로 48.2% 감소했다.

  

올해보다 늘어난 요구안은 국제통일 기반조성 예산(57.5%)와 국내통일 기반조성 예산(17.9%), 북한인권법 시행에 따라 새롭게 편성된 북한인권개선 기반 구축 예산(4억원 신설) 정도였다.

  

박주선 부의장은 “2015년 1200억원을 일반회계에서 남북협력기금으로 전출하겠다던 통일부가 실제로는 932억원, 77.7%만을 집행했다. 내년 예산에서 전출금을 1천억원 늘린 것은 통일부 예산 축소라는 비판을 피하기 위한 꼼수편성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박 부의장은 “통일부의 조직도를 보면, △출입총괄과, 경의선운영과, 동해선 운영과 등 3개 과를 둔 교류협력국 △회담1ㆍ2ㆍ3과 등 6개 과를 둔 남북회담본부 △개성공단을 총괄하는 남북협력지구발전기획단 △남북출입사무소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사무처 등 여러 명의 실ㆍ국들이 사실상 아무런 역할을 하고 있지 못하다”면서, “이같은 통일부의 ‘개점휴업’의 현실이 내년도 예산요구서에 여실히 드러나 있다. 통일정책을 포기한 통일부의 민낯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한 그는 “통일부의 내년도 예산요구서에서는 개성공단 재개나 남북교류협력 재개 등을 위한 정책방향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 금강산관광, 개성공단, 인적ㆍ경제적 교류협력 등을 다시 재개하지 않겠다면 통일부가 존재할 이유가 무엇인지 알 수 없다”면서, “이런 때일수록 남북관계 개선 및 통일기반 확대를 주임무로 하는 통일부가 본연의 역할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통일부의 <2015회계연도 결산 사업설명자료>에 의하면, 통일부는 2015년 3499억여원의 예산 중 3013억원만을 집행해, 집행률은 85.7%로 부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