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항균필터, 가습기살균제 국조대상에 포함해야”
하태경 “항균필터, 가습기살균제 국조대상에 포함해야”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07.22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살균, 항균 이름은 다르지만 사실상 같은 것”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이 항균필터도 가습기살균제 국조대상에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유해성 논란이 일고 있는 항균필터 문제도 가습기 살균제 국정조사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고 밝혔다.

 

▲ 하태경 의원이 향균필터를 가습기살균제 국조대상에 포함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여당 간사인 하 의원은 "살균, 항균 이름은 다르지만 사실상 같은 것"이라면서 "옥틸이소티아졸린(OIT)이나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CMIT)은 같은 계열의 물질이기 때문에 성분이 같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 유통되는 공기청정기·차량용 에어컨 항균필터에서 검출된 OIT는 가습기 살균제에 포함돼 논란을 일으켰던 CMIT와 유사한 물질로, 2014년 환경부가 유독물질로 지정한 바 있다.

 

하 의원은 "이번 가습기 살균제 국조 계획서 조사범위에도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 염화에톡시에틸구아디닌(PGH), CMIT/MIT 계열 등 가습기 살균제에 사용된 물질 관련 제품으로 인한 피해'라고 명시돼 있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는 한국쓰리엠의 필터를 장착한 LG전자·쿠쿠전자 등의 공기청정기 58개 모델과 가정용 에어컨 27개 모델을 가동시키면 필터에서 OIT가 공기 중으로 방출돼 위해 우려가 있다며 회수를 권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