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진욱 성폭행 고소녀 무고 혐의 조사…변호인단 사임 발표
경찰,이진욱 성폭행 고소녀 무고 혐의 조사…변호인단 사임 발표
  • 문상혁 기자
  • 승인 2016.07.24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무고 조사 필요",고소녀 A씨 추가 소환예정

[중앙뉴스=문상혁기자]경찰,이진욱 성폭행 피해자 무고 조사 착수.

 

경찰이 배우 이진욱(35)의 성폭행 피소 사건을 수사하면서 고소여성이 이씨를 무고했을 가능성에 대해 집중 조사에 나섰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이씨를 고소한 여성 A씨를 22∼23일 불러 2차 조사를 벌였다고 24일 밝혔다.

 

그러나 A씨의 변호인단은 A씨가 2차 소환 조사를 받은 23일 더이상 법률 대리를 않겠다고 발표했다.

 

 A씨의 변호를 담당한 법무법인 현재는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23일자로 이진욱 강간 고소사건 고소 대리인을 그만뒀다"고 밝혔다.담당 변호인은 "새로운 사실 관계의 발견, 수사 대응 방법에 대한 이견, 그로 인한 신뢰 관계의 심각한 훼손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변호인단 발표에 여론과 네티즌들은 "A씨가 정말 허위 진술을 했냐"며 의구심을 나타냈다.

 

실제로 경찰도 A씨의 무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집중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양측을 불러 조사한 결과 A씨가 이씨를 무고한 정황이 짙은 상황"이라면서 "계속 수사해봐야 겠지만 A씨의 무고 여부를 집중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A씨는 이달 12일 처음 만난 이씨와 지인과 저녁을 먹고서 이씨가 자신의 집에 찾아와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하며 14일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피소 사실이 알려지자 이씨는 즉각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며 이틀 뒤인 16일 A씨를 무고 혐의로 맞고소했다.

 

지난 21일 이씨와 A씨는 각각 거짓말 탐지기 조사를 받았으며, 경찰은 결과가 나오면 이를 수사에 참고할 예정이다.

 

경찰은 조사 내용을 검토해 필요하면 이씨 또는 A씨를 추가로 소환해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