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의 네번째 여인 '김옥'숙청..왜?
김정일의 네번째 여인 '김옥'숙청..왜?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6.07.2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옥 "남동생 김균의 오만한 태도와 안하무인 행동이 이유

 

▲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넷째 부인인 김옥(52)이 숙청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 중앙뉴스


故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넷째 부인인 김옥(52)이 숙청됐다는 주장이 나왔다.26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복수의 대북소식통을 인용해 김옥의 숙청 가능성을 보도했다.

 

최근 평양을 다녀온 중국의 한 사업가는 자유아시아방송(약칭 RFA)에 "김옥은 김정은이 집권하고 난 뒤 1년도 채 되지 않아 관리소(정치범 수용소)로 보내졌다는 말을 노동당 간부로부터 들었다"고 전했다.

 

사업가는 "김옥 뿐만이 아니라 그녀의 친정 식구들 모두 관리소에 수용됐다고 노동당 간부로 부터 들었다"고 했다. 관리소 수용의 결정적인 원인은 "김옥 남동생(김균)의 안하무인격인 행동과 오만한 태도가 구속의 이유"가 됐다고 RFA가 밝혔다.

 

사업가는 또 "김정은의 생모 고용희가 사망한 이후 김옥의 남동생은 자신의 누이가 김정일 위원장의 총애를 받는 것을 믿고 횡포를 부렸다"며 "김정일이 사망하고 난 뒤 북한 보위부가 김정은에게 이 문제를 제기했다"고 덧붙였다.

 

김옥의 동생 김균은 2011년 2월 김일성종합대학 총장 직무를 대리하는 제1부총장으로 임명됐다가 2013년 10월 돌연 자리에서 물러난 바 있다.

 

또 다른 대북 소식통도 RFA에 "북한체제의 속성상 김정은 집권 후 김옥은 어차피 제거될 수밖에 없는 운명이었다"며 "김일성 사망 후 김성애(김일성의 둘째 부인)가 조용히 사라진 것만 봐도 쉽게 짐작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옥이 제거되지 않으면 김정은 생모인 고용희의 우상화에 걸림돌이 되는 데다, 김정은의 부인 리설주와 동생 김여정의 정치적 행보에도 걸림돌이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혔다.

 

한편 김옥은 금성고등중학교와 평양음악무용대학에서 피아노를 전공하고 한때 왕재산 경음악단에서 피아니스트로 활동했다. 2004년 고용희 사망 이후 사실상 북한의 퍼스트레이디가 된 그녀는 2000년 이후 김정일의 해외 방문 때마다 그를 수행하는 모습이 여러 차례 외신에 의해 포착되기도 했다.

 

2008년, 김정일의 딸을 낳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자녀의 존재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김옥이 공식 석상에 나온 마지막 모습은 2012년 7월 김정은과 함께 능라인민유원지 준공식때 참석한 것이 마지막 모습이다.

 

김옥의 아버지 김효 노동당 재정경리부 부부장도 2014년 3월 제13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에서 대의원에서 제외됬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