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조사받는 롯데사장단…어떤진술로 오너지키기 하나
검찰조사받는 롯데사장단…어떤진술로 오너지키기 하나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6.08.23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허수영 롯데케미칼 사장     

 

[중앙뉴스=신주영기자]검찰의 전방위적인 비리 의혹 수사로 줄줄이 소환 조사를 받는 롯데그룹 사장단이 오너인 신동빈 회장과 회사에 누를 끼치지 않기위해 최선을 다하고있다.

 

23일 롯데그룹과 검찰 등에 따르면 코리아세븐 정승인 사장은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면서 불필요한 진술로 회사에 누가 되는 일이 없도록 스스로 결의를 다진다는 취지에서 바지 속에 '안중근'이란 석 자가 적힌 종이를 부착했다.

 

평소 안 의사를 존경해온 것으로 알려진 정 사장은 고강도 수사를 받으면서 마음이 흔들릴 때마다 자신이 적어온 글씨를 보며 마음을 다잡았다고 전해졌다.

 

정 사장은 롯데피에스넷의 손실 보전을 위해 2010~2015년 사이 4차례에 걸쳐 실시한 36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코리아세븐이 다른 계열사들과 함께 참여해 손실을 보도록 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를 받았다

 

롯데 관계자는 "정 사장은 롯데백화점 마케팅부문장으로 재직할 때도 안중근 의사 해외독립운동 유적지 탐방을 후원하는 캠페인을 벌이는 등 안 의사에 대해 남다른 존경심을 갖고 있었다"며 "다소 엉뚱하긴 하지만 회사에 누를 끼치지 않겠다는 결기를 그런 식으로 표현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룹의 컨트롤타워 격인 정책본부 운영실장을 역임한 김치현 롯데건설 사장도 최근 검찰 소환 조사 과정에서 신 회장에 대한 굳건한 충성심을 보여준 것으로 알려지면서 내부에서 화제를 모았다.

 

신격호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씨의 6천억원대 증여세 탈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김 사장을 상대로 당시 정책본부장이던 신 회장의 위법 사실 인지 여부 등을 캐물었으나 김 사장은 이를 완강히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책본부 지원실장을 지낸 채정병 롯데카드 사장도 검찰 조사에서 신 회장의 범죄 행위 연루 의혹을 극구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구속 위기에 몰렸던 허수영 롯데케미칼 사장 역시 비리 의혹과 관련해 신 회장의 지시를 받거나 보고를 한 적이 없다고 주장해 내부에서 높은 점수를 딴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일부 사장은 자신을 보호하기에 급급한 나머지 검찰 조사에서 오너 일가에게 불리한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신 회장의 눈 밖에 났다고 롯데 관계자는 전했다.

 

재계 관계자는 "검찰 수사의 최종 목표는 오너인 신 회장일 텐데 사장들이 경쟁적으로 '오너 지키기'에 나서고 있어 혐의 입증이 쉽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전문경영인들은 이럴 때 오너의 눈 밖에 나면 끝장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현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