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제16호 태풍 말라카스 문화재 2차피해 대비 철저
경주시, 제16호 태풍 말라카스 문화재 2차피해 대비 철저
  • 박미화 기자
  • 승인 2016.09.17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의 간접 영향권에 듦에 따라 태풍으로 인한 문화재의 2차 피해가 없도록 조치
▲ 경주시, 경상북도,민관합동  지진 및  태풍에 따른 문화재 응급조치에 안간힘   © 박미화 기자
▲  석조 문화재 등   균열부문  기단부에 피해를 막기 위한 우장막 설치  © 박미화 기자

[중앙뉴스=박미화기자]  경주시는 필리핀 해상에서 접근중인 제16호 태풍 "말라카스"의 간접영향권에 놓이게 됨에 따라 문화재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긴급조치를 실시했다.

 

경주시와 경북도, 문화재 돌봄사업단 80여명은 추석 다음날인 16일 문화재 전문보수업체 2개 업체와 민관합동으로 지진으로 인해 지붕 및 담장 기와가 손상된 45개소의 문화재에 대하여 기와 등을 정리하고 비 피해를 막기 위한 우장막을 설치했다.

 

특히, 석탑 등 석조문화재는 균열부분 방수와 비로 인해 지반이 약화되지 않도록 기단부에 우장막을 깔아 빗물이 스며들지 않도록 조치했다.

 

시는 태풍의 영향이 소멸 할 때까지 연휴기간 비상근무를 통하여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문화재에 대한 순찰 점검을 강화하는 등 문화재 지키기에 최선을 다 할 계획이다.

 

이에 최양식 경주시장은 “지난 12일 지진으로 인하여 소량이지만 지붕의 기와가 흘러내리는 등 문화재에 대한 부분적인 피해가 있었다” 며 “태풍의 간접 영향권에 듦에 따라 태풍으로 인한 문화재의 2차 피해가 없도록 조치 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