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업 대출 딱 한번 받았는데…신용등급 하락
대부업 대출 딱 한번 받았는데…신용등급 하락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6.09.30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영주 의원     

 

 

[중앙뉴스=신주영기자]최근 일부 저축은행과 대형 대부업체들이 첫 대출에 대해선 30일간 이자를 받지 않는다는 광고 공세를 적극적으로 펴고 있다.

 

30일 무이자 대출을 이용한 사람은 올해 상반기에만 4만4천명에 달한다 그러나 여기에 혹해 대출을 받았다가는 신용등급이 최대 3.7등급 떨어져 앞으로 훨씬 높은 대출금리를 감당해야 하거나 아예 은행을 이용하지 못할 수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과 나이스신용평가정보가 30일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신용등급 1등급인 사람이 대부업체에서 신규 대출을 받을 경우 신용등급이 평균 3.7등급 하락했다.

 

저축은행 대출도 신용등급 하락에 크게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신용등급 1등급인 사람이 저축은행에서 신규 대출을 받으면 등급이 평균 2.4단계 떨어졌다.

2등급이었던 사람은 2.7단계, 3등급은 2.1단계 등급 하락이 있었다.

 

4등급은 신용등급이 1.5단계 뒤로 밀렸다.

 

반면 신용등급이 5∼8등급인 사람은 대부업체, 저축은행 신규 대출을 받아도 신용도에 별다른 영향이 없었다. 평균 0.1∼0.7등급 하락에 그쳤다.

 

신용등급을 낮게 받은 이들은 대출금을 연체하는 등 이미 등급 하락 요인이 있는 경우가 많아서다.

 

반면 신용등급이 높은 이들이 처음 대부업·저축은행 대출을 받으면 등급 하락 요인이 생겨 신용등급이 크게 낮아지게 된다.

 

개인 신용평가사들이 신용 평점을 계산할 때 어떤 금융기관과 거래하는지를 중요하게 여기기 때문이다.

 

김영주 의원은 "고신용자가 대부업체나 저축은행에서 한 번 잘못 돈을 빌렸다가는 신용도가 회복될 때까지 높은 이자율을 감당해야 한다"며 "대부업·저축은행이 대출 시 신용도 하락과 관련한 내용을 이용자들에게 사전에 고지하도록 금융감독당국이 지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간편하고 빠르다는 이유로 무심코 대부업체를 이용하면 신용등급이 바로 4∼5등급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얘기다.

 

올해 상반기 중 대부업과 저축은행에서 신규 대출을 받은 이들을 대상으로 신용등급 하락 현황을 분석한 결과다.

 

신용등급 2등급인 사람이 대부업 대출을 받으면 등급이 평균 3.3단계 떨어졌다. 3등급과 4등급은 각각 2.5단계, 1.7단계의 등급 하락이 있었다.

 

신용등급이 상위 등급인 1∼2등급에서 4∼6등급이 되면 적용 대출금리가 크게 달라진다.

한국은행이 지난해 3분기 말을 기준으로 금융회사의 가계신용 대출자가 부담하는 이자를 분석한 결과 1등급 대출금리는 평균 3.8%지만 4등급이 되면 9.6%, 5등급은 11.9%로 금리가 높아졌다.

 

신용등급이 7등급 이하이면 통상 은행 대출이 거절되며, 평균 신용대출금리는 21.2%에 달한다.

 

신용등급 1등급이면 1천만원을 빌렸을 때 연 이자로 38만원을 내면 되는데, 대부업 대출을 받고 나면 한순간에 같은 돈을 빌리더라도 다음번 대출이자가 119만원까지 늘어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