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임직원 6명중 1명, LH 공급 아파트 매입..우월적 위치 이용했나
LH 임직원 6명중 1명, LH 공급 아파트 매입..우월적 위치 이용했나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6.10.05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임직원들이 지난 5년 반 동안 직원 6명 중 1명꼴로 자사가 공급하는 부동산을 사들인 것으로 밝혀졌다.     © 중앙뉴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주택 공급이 주업무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임직원들이 지난 5년 반 동안 직원 6명 중 1명꼴로 자사가 공급하는 부동산을 사들인 것으로 밝혀져 '셀프거래' 논란과 함께 도독성이 도마에 올랐다.

 

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윤영일 의원(국민의당)이 LH에서 제출받은 자료에서 2011년부터 올해 6월까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부동산 거래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공사 직원들은 지난 5년 6개월간 주택·상가·토지 등 총 1천252건의 부동산을 매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공사 직원이 매입한 부동산 가운데 주택은 총 1070가구로 나타났다. LH 정원 6000여명 가운데 6명 중 1명꼴로 자사 공급 주택을 구입한 셈이다.

 

소재지별로 보면 LH 본사가 이전한 경남이 381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지역본부 176건, 경기지역본부 142건 등 순이었다.

 

공사 직원 3명은 LH가 공급한 주택을 4가구나 계약했고 3가구를 매입한 직원도 6명이었다. 2가구 이상 매입한 직원은 75명에 달하는 등 2가구 이상 다주택 매입자가 84명으로 전체 LH 주택 구입 직원 974명 가운데 8.6%를 차지했다.

 

주택을 구입한 구입자들의 직급을 살펴보면 4급이 532건으로 가장 많았고 3급 275건, LH를 퇴직한 직원이 139건으로 뒤를 이어 주로 중상위 직급자들이 많았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임직원들의 '셀프거래'와 관련해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황희(더불어민주당) 의원은 LH 직원 총 254명이 성남 판교와 수원 광교에서 공급된 임대주택에 입주해 있다며 도덕적 해이를 지적했다.

 

이들 2개 지구에서 공급된 임대주택 중 LH 직원 거주자는 5년에서 10년 임대의 경우가 217명으로 가장 많았고 분납임대 14명, 국민임대 22명, 50년 공공임대 1명이 입주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LH측은 이에 대해 "주로 미분양이 발생해 선착순 계약 이후에도 남은 것들을 일반 국민과 동일한 조건에서 직원들이 매입한 것"이라며 "한국토지공사법에서 규정한 미공개 정보이용행위 금지와 LH 취업규칙 위반을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국토위 위원들은 국민에게 서민 임대주택과 국민주택을 보급하는 LH가 우월적인 위치에서 자사의 분양정보를 이용해 '셀프거래'의 빈도를 높이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윤영일 의원은 "LH가 공급하는 주택들은 기본적으로 까다로운 자격규정과 경쟁으로 인해 서민들이 구입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며 "일반인들에게 기회가 돌아갈 정도의 충분한 홍보 없이 직원들에게 우선권이 돌아간 것은 아닌지 재검토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희 의원도 "판교와 수원 광교신도시는 수도권에서 손꼽히는 인기 공공택지로 공공임대의 분양전환 가격이 주변 시세보다 훨씬 낮아 막대한 시세차익을 기대할 수 있는 지역"이라며 "미개약분을 매입했다 하여 법적인 문제는 없다 해도 도덕적 문제는 없는지 짚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