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한선교 의원, 국정감사장서 야당 여성의원에게 사과..왜?
새누리 한선교 의원, 국정감사장서 야당 여성의원에게 사과..왜?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6.10.13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이 1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 여성의원에게 유감을 표명했다.     © 중앙뉴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이 1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 여성의원에게 유감을 표명했다.

 

한선교 의원은 오늘 오전 국감에서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 관련 질의를 하던 중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이 웃자 반말로 왜 웃느냐고 지적하면서 자신을 좋아하는 것이냐고 질문했다.

 

이에 유 의원이 사과하라며 이에 유 의원은 한 의원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하라며 불쾌감을 드러내자 한 의원은 자신을 선배로서 좋아하느냐고 물은 것이라면서도 질의를 하고 있는데 비웃듯 웃는데 기분 좋을 사람이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하지만 유 의원은 정식으로 사과하라고 거듭 항의했고, 한 의원은 불쾌하게 느꼈다면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왜곡하진 말아 달라고 사과했다.

 

한 의원의 사과에도 유 의원과 더민주 의원들은 한 의원이 명백한 성희롱 발언을 했다며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새누리당에 당 차원의 징계를 요구하고 있다.

 

논란이 계속되자 유성엽 교문위원장은 여야를 떠나 상대 의원이 질의하고 있을 때 그 부분이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발언 중에는 그에 대해 언급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며 상황을 마무리했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