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박근혜정부, 문화의시대를 '야만의시대'로 만들어”
박지원 “박근혜정부, 문화의시대를 '야만의시대'로 만들어”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0.1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알파고'시대에 우리는 자꾸 유신으로 돌아가고 있다”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밥 딜런이 노벨상을 받는 시대에 우린 유신시대로 회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세계는 대중가수 밥 딜런에게 노벨문학상을 수여하는 '알파고' 시대인데, 우리는 자꾸 유신시대로 돌아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 박지원 원내대표가 박근혜정부가 야만의시대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청년예술가는 가난과 고통 속에서 신음하고, 문화혁명 시대에서나 가능했던 '문화계 블랙리스트'가 나온데다, 미르·K스포츠 같은 정체불명의 재단에 대기업이 출연하는 관제문화가 설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발언했다.

 

특히 "대통령 말 한마디에 수십 년 일해 온 문화부 관료가 경질되고, 역사교과서는 단 하나의 결론만 강요하고 있다"면서 "그 어느 정책보다 창조적이어야 할 박근혜 정부의 문화정책은 21세기 문화의 시대를 '야만의 시대'로 만들어가고 있다"고 힐난했다.

 

한편, 박 비대위원장은 수사기관이 감청영장을 발부받아 카카오톡 서버에 저장된 대화 내용을 수집하는 것은 위법이라는 대법원의 첫 판단이 전날 나온 것에 대해 "대법원 3부 박병대 대법관에게 존경을 표한다"면서 "너무 의미가 큰 판단"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