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핵잠수함 전력화" 필요성 제기..자의적 방어를 위한 전력 보강
與 "핵잠수함 전력화" 필요성 제기..자의적 방어를 위한 전력 보강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6.10.18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누리당과 정부는 18일 북한이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원자력 추진 잠수함, 이른바 '핵잠수함' 확보가 시급하다고 판단해 검토하기로 했다.     © 중앙뉴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새누리당과 정부는 18일 북한이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원자력 추진 잠수함, 이른바 '핵잠수함' 확보가 시급하다고 판단해 검토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방위력 증강의 일환으로 국회에서‘북한 핵 미사일 대비 당정협의’를 개최한 뒤 이 같은 결과를 전했다.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오늘 오전 당정 협의가 끝난 뒤 당은 남북간 전력 비대칭 상황의 극복과 자의적 방어를 위한 전력 보강을 위해 원자력 추진 잠수함의 확보가 시급하다는 점을 강조했다”며 “정부는 이를 신중히 검토키로 했다”고 전했다.

 

또 북핵 위협에 대비한 3대 방어 시스템인 킬 체인과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 KAMD, 대량 응징보복, 즉 KMPR 체계 구축에 필요한 전력을 조기에 보강해 초기 대응능력을 2020년대 중반에서 초반으로 앞당길 필요가 있다는데 뜻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북한의 고도화하는 사이버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능력을 확충하기 위해 내년 예산을 최대한 당기겠다고 말했다.

 

특히 탄도탄 경보 레이더2와 해상 작전 헬기 등의 확보 시기를 단축하는 등 국회 예산심의과정에서 재원을 확보해 전력을 확충하고, 나머지는 내년에 사업 구체화 등을 통해 추후 예산을 확보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당에서 정진석 원내대표와 김 정책위의장,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 이철우 정보위원장 등이, 정부에서 한민구 장관과 송언석 기획재정부 2차관, 장명진 방사청장 등이 각각 참석했다.

 

앞서 엄현성 해군 참모총장은 지난 11일 충남 계룡대 해군본부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핵잠수함이 확보되면 여러 측면에서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며 핵잠수함 전력화 필요성을 제기한 바 있다.

 

/중앙뉴스/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