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북한, ‘송민순 회고록’ 파문...문재인 구하기에 급급해”
정진석 “북한, ‘송민순 회고록’ 파문...문재인 구하기에 급급해”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0.24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석 “북한의 주장이 거짓이라는 뜻”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북한의 '송민순 회고록 부인'에 대해 문재인 구하기에 급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이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파문'과 관련해 첫 반응을 내놓은 것에 대해 "북한은 문재인 구하기에 급급한 듯하다"고 비판했다.

 

▲ 정진석 원내대표가 북한이 문재인 전 대표 구하기에 급급하다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북한이 방금 2007년 11월 유엔의 북한인권 결의안과 관련해 '남측이 의견을 문의한 적도 기권 입장을 알려온 적도 없다'고 주장했는데, 북한의 이런 주장을 어떻게 이해할 수 있겠느냐"며 이같이 발언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측도 어떤 식으로든 북한과 접촉한 것은 인정하는 상황이 아니냐"며 "북한의 주장이 거짓이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은 왜 당시 싱가포르에서 전달했다는 쪽지 내용을 밝히지 않는 것이냐"며 "가장 중요한 것은 객관적인 사실관계와 합리적인 증거로, '송민순 회고록'과 미국 대사관 외교전문, 당시 보도 등 모든 증거가 문 전 대표를 향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원내대표는 지난 20일 새누리당을 '찌질한 정당'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던 문 전 대표를 겨냥해 "기억나지 않는다는 그런 찌질한 거짓말을 하지 마시고 국민 앞에 철저하게 진상을 밝혀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