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서울에서 ‘자살률’ 가장 낮아
서초구, 서울에서 ‘자살률’ 가장 낮아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0.24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평균 자살률(26.5명)보다 10명 이상 낮아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서초구가 자살률이 서울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서초구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서울에서 자살률이 가장 낮은 자치구인 것으로 드러났다.

 

▲ 서초구가 서울에서 자살률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5 사망원인통계' 자료를 보면 서초구의 인구 10만 명당 자살률은 15.4명이다.

 

이는 전국 평균 자살률(26.5명)보다 10명 이상 낮고, 서울에서 자살률이 가장 높은 자치구(30.6명)의 절반 수준 밖에 되지 않는다.

 

서초구는 작년에도 서울에서 가장 자살률이 낮은 구로 집계됐다.

 

서초구는 2013년부터 지역 내 경찰서, 소방서, 종교기관 등 18개 기관과 시민단체들이 참여한 '자살예방 협의체'를 만들어 자살예방을 위해 힘쓴 결과 성과가 나타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는 자살률이 높은 동을 '집중 관리동'으로 정하고, 주민센터와 유관 기관, 지역 주민이 '자살예방 지킴이'와 일대일 돌봄 활동, 독서토론, 캠페인 등 밀착형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어려움을 겪는 주민에게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마음치유 힐링캠프', '생명존중 토크 콘서트' 등 프로그램에 초청해 마음을 쉬고 자신을 돌아볼 기회를 제공하는 노력도 하고 있다.

 

한편,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자살은 예방이 가장 중요한 만큼, 구청, 보건소, 정신건강증진센터 등 지역 사회가 함께 어려움에 부닥친 주민이 언제든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체계를 갖춰 소중한 목숨을 살리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