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단체, “5·18기념사, 최순실의 검수...모욕감 느낀다”
5월단체, “5·18기념사, 최순실의 검수...모욕감 느낀다”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0.26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비참함을 느낀다”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5월단체가 최순실이 고친 5·18에 대해 모욕감과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다.

 

5·18 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구속자회·부상자회)는 26일 "우리는 대통령의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를 최순실씨가 사전에 검수했다는 사실에 모욕감과 분노를 느낀다"고 성토했다.

 

▲ 5월단체가 5.18 기념사를 최순실씨가 검수했다는 사실에 모욕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5·18 단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는 대한민국 민주화를 위해 몸 바친 광주 시민과 5·18 희생자를 우롱하는 일이다"며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비참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단체는 "박근혜 대통령은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원하는 5·18 민주유공자와 시민의 요구에는 귀를 닫은 채 무성의하게 원고만 읽고 자리를 떴다"며 "그 원고가 바로 최씨의 검수를 거친 것이었다는데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5월 단체는 "박근혜 대통령은 5·18 기념사가 유출된 국기 문란 행위를 사죄하라"며 "특별검사와 국정조사 등 성역 없는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