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박 대통령, 최순실에 대한 의지 상당히 강해”
박영선 “박 대통령, 최순실에 대한 의지 상당히 강해”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0.27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최태민 목사에 대한 마음의 의존이라는 것이 컸다”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전 원내대표가 최순실 파문에 대해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전 원내대표는 2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를 통해 최순실 비선실세 국정농단 의혹과 관련해 "어제 검색어를 보면 영생교 얘기가 실시간 1위로 올라가기도 했는데, 여러 가지로 봤을 때 종교적인 것도 있었던 게 아닌가 하는 추측도 가능하지 않나 조심스럽게 생각을 해 본다"고 밝혔다.

 

▲ 박영선 전 원내대표가 박 대통령이 최태민 목사에 대한 의존이 컸다고 밝혔다.   

 

박 전 원내대표는 최순실씨를 두고 박 대통령의 주술적 멘토가 아니었느냐는 의혹이 세간에 돌고 있다는 진행자의 언급에 "일반적인 국민의 눈에서 봤을 때에는 상식적으로 생각하기에 참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 너무 많기 때문에 그렇게 생각할 수밖에 없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한다"며 이같이 발언했다.

 

영생교는 최순실씨의 아버지 최태민씨가 1970년대 불교와 기독교, 천도교를 종합해 만든 종교를 말한다.

 

박 전 원내대표는 MBC 기자시절인 지난 1994년 '은둔 시절'의 박 대통령을 인터뷰한 일을 회고한 뒤, "제가 최태민 목사와의 관계를 질문을 한 적이 있다. 박 전 대통령은 당시 '청와대 시절부터 알았던 분이다. 그리고 저의 사회활동에 큰 도움을 받았었다. 그런데 이 사회활동 단체가 조직이 되면서 이를 견제하려는 반대세력의 악선전 때문에 부정 축재자로 몰리기도 했다'는 얘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또 "인터뷰 내용으로 봐서는 그 당시에도 최태민 목사에 대한 마음의 의존이라는 것이 컸다는 걸 느낄 수 있지 않느냐"고 물었다.

 

또한, 박 대통령이 정계에 입문한 이후인 2002년 다시 인터뷰 했을 당시 상황을 떠올린 후, "당시가 한나라당 탈당 직전의 인터뷰였는데, 그때 (최순실씨의 전 남편인) 정윤회 비서실장이 있었다"고 부연했다.

 

이어 "인터뷰 때문에 정윤회 비서실장과 몇 번 연락도 하고 만나기도 했는데 정 비서실장이 옆에서 박근혜 의원의 워딩을 굉장히 꼼꼼하게 챙기고 의논하는 것을 옆에서 봤다"며 "그런 걸로 봐서는 최태민 목사와 그 딸 최순실, 그리고 또 남편 정윤회라는 분들에 대한 의지가 상당히 강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박 전 원내대표는 이날 보도된 최순실씨의 세계일보 인터뷰 내용과 관련해 "대통령이 국민에게 사과한다고 인정한 짧은 그 1분 45초짜리 사과문의 범위 내에서만 최순실씨도 인정을 하고 나머지는 다 부인했다"며 "대형사건에 고발당한 피의자가 그렇게 언론에 버젓이 나와서 인터뷰까지 하는데 우리나라 수사당국은 뭘 하고 있는 건지, 방조하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