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무상급식 예산, 2조9천420억원...5년 만에 51% 늘어나
내년 무상급식 예산, 2조9천420억원...5년 만에 51% 늘어나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0.27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76.2%인 428만명이 지원대상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내년 전국 무상급식 예산이 2조 9천 420억 원으로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내년도 전국 시·도교육청과 지방자치단체의 무상급식 예산이 2조 9천 420억 원에 달할 전망이다.

 

▲ 내년도 전국 무상급식 예산이 2조9천420억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 김도읍 의원은 27일 "교육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2년 1조 9천 450억 원이던 무상급식 예산이 5년 만에 51%나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2011년 무상급식 논란이 제기된 이후 2012년 초중고생의 56.8%인 397만 명이 혜택을 봤으며, 내년에는 76.2%인 428만명이 지원대상이 된다.

 

내년도 전체 무상급식 예산 중 교육청은 1조 8천 369억 원을, 지자체는 1조 1천 51억 원을 각각 부담한다.

 

지역별로는 대구가 내년부터 초등 4∼6학년으로, 인천은 중학교까지, 광주는 초·중학교와 13개 특성화고로 각각 무상급식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부산도 중학교 급식비 지원액을 확대하는 방법으로 2018년 모든 중학교에 무상급식을 도입한다.

 

김 의원은 "교육재정과 지방재정 사정이 넉넉하지 못한 상황에서 무상급식 예산을 확대하면 안전이나 교육의 질 등 다른 사업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재정여건을 고려한 장기적인 무상급식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급식의 질 하락으로 음식물 찌꺼기도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전국 초중고교에서 발생한 음식물 쓰레기는 16만 6천 351t으로 이를 처리하는 비용만 227억원에 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 의원은 "버려지는 음식물이 늘어나는 것은 급식의 질과 관련돼 있기 때문에 무상급식을 무분별하게 확대하기보다 급식의 질을 높이는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