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거국중립내각 조건, 대통령의 반성과 새누리당 탈당”
박지원 “거국중립내각 조건, 대통령의 반성과 새누리당 탈당”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0.3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참회의 반성과 국민에 대한 사과가 선결돼야”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거국중립내각의 선결조건은 박근혜 대통령의 반성과 탈당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3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거국중립내각 구성의 선결조건은 최순실 사건의 철저한 조사와 대통령의 눈물어린 반성, 그리고 박근혜 대통령의 새누리당 탈당"이라고 밝혔다.

 

▲ 박지원 원내대표가 거국중립내각을 위해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반성이 선결되야 한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박 대통령 스스로 나부터 수사 받고 나부터 처벌받겠다는 참회의 반성과 국민에 대한 사과가 선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박 비대위원장은 최 씨를 비롯한 '최순실 게이트' 당사자와 관계자들의 최근 잇따른 귀국 및 검찰 출두, 청와대 일부 수석 교체 등에 대해 "한 편의 거대한 시나리오로 움직이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중립내각 구성을 위해선 대통령이 3당 대표와 협의하고 그 결과의 산물로 내놔야지, 최순실 사건이 검찰에 의해서만 발표되고 인사국면으로 전환시키려하는 '전략적인 꼼수정치'에 이제 국민이 속아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