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금 깨는 비율 증가하고있어
적금 깨는 비율 증가하고있어
  • 신주영 기자
  • 승인 2016.10.31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신주영기자]31일 신한·KB국민·KEB하나·우리·NH농협·IBK기업은행 등 6개 시중은행에 따르면 고객들의 적금 중도해지 비율은 올해 9월까지 45.2%를 기록했다.

 

적금 중도해지 비율은 만기가 도래해 해지한 경우를 포함한 전체 해지 건수 가운데 만기 이전에 중도해지한 건의 비중을 계산한 것이다. 이 비율은 2014년 44.5%에서 지난해 42.6%로 낮아졌으나, 올해 들어 45.2%로 높아졌다.

 

2014년에 6개 시중은행의 전체 적금 해지 건수는 약 769만4천건으로, 이 가운데 중도해지는 342만2천건이었다.

 

지난해에는 해지 건수가 약 777만건, 중도해지 건수가 331만1천건이었다.

올해 9월까지는 전체 해지 건수가 약 573만8천건이었고, 이 가운데 중도 해지 건수는 259만2천건으로 비중이 높아졌다.

 

금융권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가계는 장기적으로 사정이 어려워질 것으로 예측할 때에는 보험을 먼저 해약한다. 이후 펀드 납입 중단, 적금 해약 순으로 금융자산을 정리한다.

 

시중은행의 한 관계자는 "납입 기간이 길고 실질적인 혜택이 뚜렷하지 않은 보험의 정리를 먼저 하고, 이어 자산증식의 목적이 큰 펀드를 해지하는 순서"라며 "적금은 가장 마지막까지 가지고 있다가 정리하는 보루"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가계가 가장 먼저 포기하는 보험의 경우, 몇 년째 해약의 증가세가 뚜렷하다.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까지 41개 생명·손해보험사가 고객에 지급한 해지환급금은 14조7천3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추세대로라면 보험업계의 총 해지환급금 규모는 2014년부터 3년 연속으로 글로벌 금융위기 때이던 2008년(22조9천억원)을 넘는 역대 최고액을 경신할 전망이다.

 

보험업계의 총 해지환급금 규모는 2014년 26조2천억원 수준을 기록했고 지난해에는 28조3천억원대까지 치솟았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일시적인 현상일 수도 있어 보험 해지 추세가 적금으로 옮겨갔다고 단언할 수는 없지만, 적금 해지 비율이 늘어난 것은 그만큼 가계의 상황이 어려워졌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