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3당 국회차원의 국정조사..최순실 게이트 별도 특검 추진 합의
野 3당 국회차원의 국정조사..최순실 게이트 별도 특검 추진 합의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6.11.01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야권의 3당은 1일 최순실의 국정 개입 논란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검찰 조사와 별도 특별검찰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 중앙뉴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권의 3당은 1일 최순실의 국정 개입 논란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검찰 조사와 별도 특별검찰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같은 사항에 합의했다.

 

야권의 3당 원내대표들은 또 국회차원의 국정조사 실시와 최순실씨와 연계성이 있는 예산의 삭감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협상 중단, 백남기 농민 사망 사건 특검, 쌀값 안정화 대책 마련, 성과연봉제 관련 국회내 합의기구 설치, 민생 예산·법안 처리 등의 문제에 대해서도 공조하기로 했다.

 

최순실씨의 국정 개입 사건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부르는 것에 대해서도 합의했다. 하지만 새누리당이 청와대에 요청한 거국중립내각 추진에 대해서는 의견 차이를 보였다.

 

3당 회동 후 김종대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거국중립내각이 아닌 박 대통령 하야를 위한 과도중립내각이 돼야할 것"이라고 주장했고 이용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대통령 탈당 후 대통령과 3당대표가 총리를 합의·추천해 총리가 내각을 추천하는 형태의 거국내각을 구성해야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해당 사안에 대해 아직 당론을 정하지 못했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