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대국민 담화...“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 담화...“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1.04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대통령 “특별검사에 의한 수사까지도 수용하겠다”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4일 오전 춘추관 2층 기자회견장에서 대국민 담화를 통해 '최순실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 사태와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겠다고 말했다.

 

▲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첫 대국민 사과를 한 뒤로 열흘 만에 재차 국민에게 사과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국민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의 담화에서 "필요하다면 저 역시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할 각오이며 특별검사에 의한 수사까지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저는 이번 일의 진상과 책임을 규명하는데 있어서 최대한 협조하겠다. 이미 청와대 비서실과 경호실에도 검찰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도록 지시했다"며 "앞으로 검찰은 어떠한 것에도 구애받지 말고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밝히고 이를 토대로 엄정한 사법처리가 이뤄져야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또 "저의 큰 책임을 가슴 깊이 통감하고 있다"며 "어제 최순실씨가 중대한 범죄혐의로 구속됐고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이 체포돼 조사를 받는 등 검찰 특별수사본부에서 철저하고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국가 경제와 국민의 삶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바람에서 추진된 일이었는데 그 과정에서 특정 개인이 이권을 챙기고 여러 위법행위까지 저질렀다고 하니 너무나 안타깝고 참담한 심정"이라며 "이 모든 사태는 모두 저의 잘못이고 저의 불찰로 일어난 일"이라고 고개 숙였다.

 

박 대통령은 "이번 최순실씨 관련 사건으로 이루 말할 수 없는 큰 실망과 염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무엇보다 저를 믿고 국정을 맡겨주신 국민 여러분께 돌이키기 힘든 마음의 상처를 드려서 너무나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저와 함께 헌신적으로 뛰어주셨던 정부의 공직자들과 현장의 많은 분들 그리고 선의의 도움을 주셨던 기업인 여러분께도 큰 실망을 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은 진정성을 갖고 검찰 수사를 받아들여 혼돈에 빠진 정국을 수습하고, 각종 의혹의 진상규명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의지"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