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박 대통령 담화, 국민마음 얻을 수 있을지 미심쩍”
박지원 “박 대통령 담화, 국민마음 얻을 수 있을지 미심쩍”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1.04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국민의 삶을 위한 일이라고는 아무도 느끼지 않을 것”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의 담화에 대해 국민의 마음을 얻을지 미심쩍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4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에 대해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지 미심쩍게 생각하지만 국민 반응도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 박지원 원내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의 담화에 대해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지 미심쩍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국가 경제와 국민의 삶을 위해 추진한 일'이라고 한 것은 또 다른 세 번째의 사과를 요구하는 단초를 제공했다"면서 이같이 발언했다.

 

그는 "최순실 사단과 안종범 사단들이 대기업의 발목을 비틀어 돈을 거둬 한 일이 국가경제와 국민의 삶을 위한 일이라고는 아무도 느끼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박 대통령이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아직도 대통령의 스타일이 안 바뀌었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국민은 독선으로 느낄 것"이라고 비판했다.

 

다만 "대통령으로서 검찰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고 자신도 검찰 수사에 임할 것이며 특검 수사도 수용할 것이라고 말씀하신 것은 잘한 일"이라며 "지금까지 대통령이 해오던 검찰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공하지 않았기 때문에 진정성은 이해할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박 비대위원장은 "박 대통령이 국가 경제와 국민의 삶을 위해 추진한 일이라고 한 것을 검찰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의구심도 갖는다"면서 "이 자체가 수사 가이드라인이 되지 않기를, 검찰도 그렇게 받아들이지 않았으면 하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비대위원장은 "'모든 책임을 질 각오가 돼 있다'라고 말씀하신 것도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비대위원장은 청와대가 담화 직후 여야 대표회담을 추진키로 발표한 것에 대해 "이야기를 들어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