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비정규직 10년 새 2배 올라…빈곤율 악화 우려
노인 비정규직 10년 새 2배 올라…빈곤율 악화 우려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1.06 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세 이상 2.4배 증가…20∼40대 비정규직은 오히려 감소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60세 이상 비정규직 근로자가 지난 10년 새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률을 올리는 것보다는 중장년층에 안정적인 일자리를 균형 있게 제공할 수 있는 정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 노인 비정규직율이 크게 올랐다.  

 

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60세 이상 비정규직은 146만 8천명으로 전체 연령대(644만 4천명) 중 가장 많은 22.8%를 차지했다.

 

10년 전인 2006년 8월(61만1천명)과 비교하면 2.4배나 증가한 것이다.

 

50대 비정규직은 138만 2천명(21.5%)으로 두 번째로 많았으며 같은 기간 1.6배나 늘어났다.

 

반면 같은 기간 20∼40대 비정규직은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대조를 이뤘다.

 

30대 비정규직은 138만 5천명에서 99만 4천명으로 30% 가까이 줄었다.

 

20대 비정규직은 114만 1천명에서 112만 9천명으로, 40대는 132만 5천명에서 127만 7천명으로 소폭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10년간 전체 비정규직은 545만 7천명에서 644만 4천명으로 약 100만명 늘어났는데 결국 이는 모두 중장년층의 비정규직 증가가 견인했다는 뜻이다.

 

비정규직은 더 많은 중장년 계층에 더 많은 일자리를 나눠줄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

 

실제 이 기간 60대 고용률은 38.4%에서 41.1%로, 50대 고용률은 68.5%에서 74.7%로 호전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는 한국의 현실을 고려하면 비정규직과 함께 안정적인 일자리도 균형 있게 제공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대한민국의 높은 노인 빈곤율은 비정규직 중심의 단순 노무직에 집중된 고용의 질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만큼 개선이 시급하다는 것이다.

 

서울연구원이 지난해 서울시에 사는 만 65세 이상 일하는 노인 1천명을 조사한 결과 85.4%가 경비·청소·가사도우미 등 단순 업무직에 종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2013년 기준 우리나라 노인 빈곤율은 47.2%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노인 빈곤율 1위라는 불명예를 수년째 떨쳐내지 못하고 있다.

 

김광석 한양대 겸임교수는 "노인 비정규직 증가는 중장년 인구 자체가 늘어난 배경도 있지만 다른 연령대에 비해 두드러진다는 점에서 정년 단축, 정부 정책 등 구조적 원인도 있다"라며 "양질의 일자리를 균형 있게 제공하지 못하면 노인 빈곤문제는 개선될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