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광옥 “박근혜 대통령, 영수회담 위해 국회에 올 수도 있다”
한광옥 “박근혜 대통령, 영수회담 위해 국회에 올 수도 있다”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1.07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광옥 “여야가 대화하는 장을 만들어줄 것 부탁드린다”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한광옥 청와대 비서실장이 대통령이 국회에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광옥 청와대 비서실장은 7일 여의도 새누리당사로 이정현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담화에서 제안한 여야 3당 대표와의 회담과 관련해 "여야의 영수들이, 대표들이 한 자리에서 회담할 수 있는 자리에 대통령께서 국회에 오실 수도 있다"고 밝혔다.

 

▲ 한광옥 비서실장이 박 대통령이 국회에 올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한 비서실장은 "이 어려운 때에 여야가 대화하는 장을 만들어 주십사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발언했다.

 

그는 "전쟁 중에도 회담하는데, 이 어려운 난국에서는 역시 국회가 중요한 것"이라며 "국민의 대표가 모이신 국회에서 조금 풀어 주십사 하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호소했다.

 

또 "김병준 총리 인준 문제도 영수회담에서 논의할 수 있는 것"이라며 "절차에 문제가 있다고 인정하는 것 아니냐. 인정 안 하는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또한, "절차 문제를 인정하고 모든 문제는 영수회담에서 의제에 구애됨 없이 이 난국을 어떻게 풀어나갈지에 대한 시간을 충분히 갖도록 여야 각 정당의 대표자가 모이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 비서실장은 박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담의 개최 시점에 대해 "내일이나 모레"라고 밝혔다.

 

이어김 총리 지명자의 지명 철회 여부에 대해서도 "그 문제까지 영수회담에서 하자는 얘기"라며 의제로 논의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 비서실장은 박 대통령의 건강 상태에 대해 "대통령 건강은 사실 좋다고 이야기할 수는 없고, 상당히 침울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에 이 대표는 "야당 대표가 영수회담에 당장 내일이라도, 모레라도 좀 응해주셨으면 한다"면서 "이 시점에서 회담 수용은 국정 정치의 파트너인 여당에 대한 배려이기도 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자존심 상하고 환장할 일이지만 처지가 그렇게 되다 보니까 이렇게 야당에 요청 드린다"면서 "영수회담에 빨리 응해서 야당이 요구하는 거국내각과 책임총리 문제 등을 대통령과 직접 이야기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