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기업 "총수 정조준"..줄소환 불가피
검찰 대기업 "총수 정조준"..줄소환 불가피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6.11.08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수 소환 불가피"..."대통령 조사 다음 주 윤곽"

자료화면=YTN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파문에 대한 검찰 수사가 대기업 쪽으로도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검찰이 대기업 총수들에 대한 소환도 적극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다음 주쯤 윤곽이 나올 전망이다. 검찰은 이미 미르와 K스포츠재단에 기금을 낸 기업 53곳에 대해 전수조사에 들어갔으며 돈을 낸 배경과 경위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검찰 관계자는 기업 측이 사실에 부합하는 진술을 하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총수들도 불러 조사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이는 수사 협조를 위한 '압박 카드'로도 해석되지만 경우에 따라 대기업 총수들이 줄지어 소환되는 초유의 사태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소환을 검토하고 있는 대상은 박근혜 대통령과 독대한 것으로 알려진 7개 대기업 총수들이 될 가능성이 크다.

 

한편 오늘 아침 6시 40분부터 시작된 삼성 측에 대한 압수수색은 8시간 넘은 지금까지 계속 이어지고 있다.검찰은 대한승마협회 회장인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과 황성수 전무의 출국도 금지했다.

 

오후 2시엔 현대자동차 대관업무 담당인 박 모 부사장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대통령 조사와 관련해서 아직 정해진 것은 없으나 이번 주가 지나면 윤곽이 잡힐 것 같다고 말해, 이르면 다음 주 대통령 조사에 대한 윤곽이 드러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현재 검찰은 구속된 안종범 전 수석, 또 정호성 전 비서관의 휴대전화에서 나온 최순실 씨와의 대화 내용 등을 분석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검찰은 또 안 전 수석과 정 전 비서관의 진술 내용과 통화내용 등에서 대통령과의 연관성을 일부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중앙뉴스/ 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