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감정노동자 보호 위한 ‘전담 센터’ 만든다
서울시, 감정노동자 보호 위한 ‘전담 센터’ 만든다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1.08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감정노동종사자 권리보호센터' 설치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감정노동자 보호를 위한 전담 센터가 생긴다.

 

서울시가 폭언 등 '감정노동'으로 고통받는 노동자의 권리 보호를 위해 전담 센터를 만들고 직접 구제에 나서기로 했다.

 

▲ 서울시가 감정노동자 보호를 위한 전담 센터를 만든다.    

 

서울시는 8일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서울시 감정노동종사자 권리보호 종합계획'에 대해 밝혔다.

 

유연식 서울시 일자리노동정책관은 "감정노동 종사자들이 일상적인 폭언 등에 노출돼 있어 보호가 시급하다"며 "피해 예방과 구제를 위한 센터와 가이드라인 등 제도를 마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우선 2018년까지 '서울시 감정노동종사자 권리보호센터'를 설치해 감정노동 종사자 지원을 한다.

 

센터는 종로구에 있는 서울시 노동권익센터 안에 마련하며, 센터에서는 감정노동 종사자를 위한 심리상담, 스트레스 관리, 치유서비스, 피해 예방 교육 등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또 감정노동과 관련한 실태조사, 컨설팅, 프로그램 개발, 매뉴얼 제작 등 연구·정책 지원도 할 예정이다.

 

현행 파견법, 근로기준법 등 사각지대에 놓인 간접고용근로자, 특수고용근로자, 소규모사업장 근로자는 서울시가 직접 나서서 보호할 계획이다.

 

감정노동 상황에 대처하는 방법, 사용자·관리자를 대상으로 한 인식개선을 위한 교육 등을 한다.

 

공공부문 감정노동 종사자를 위한 '서울시 감정노동 가이드라인'도 제정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다산콜센터의 경우 2014년 서울시인권위원회 권고에 따라 '악성민원 고발',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등을 도입한 결과 악성민원이 92.5% 감소했다"며 "감정노동 종사자 권익 보호를 위한 노력을 계속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