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클린턴-트럼프, 뉴욕에서 한 표 행사....‘운명의 날’ 맞아
<미국 대선>클린턴-트럼프, 뉴욕에서 한 표 행사....‘운명의 날’ 맞아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1.09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권자들의 막판 지지 호소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클린턴과 트럼프가 뉴욕에서 한 표를 행사했다.

 

미국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과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가 8일(미국 동부시간) 597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 클린턴과 트럼프가 뉴욕에서 한 표를 행사했다.     © 연합뉴스

 

두 후보는 서로 자신의 승리를 확신하며 유권자들의 막판 지지를 호소하고 나섰다.

 

클린턴은 이날 오전 8시 자택이 있는 뉴욕 외곽 채퍼쿼의 '그래핀 스쿨'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함께 투표했다.

 

클린턴은 "너무나 많은 사람이 이번 선거 결과를 기대하고 있기 때문에 아주 겸허한 마음으로 투표에 임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클린턴의 부통령 러닝메이트인 팀 케인은 앞서 오전 6시 직후 버지니아 주(州) 주도 리치먼드에서 부인 홀튼 여사와 함께 일찌감치 한 표를 행사했다.

 

트럼프는 뉴욕 맨해튼 56번가에 있는 'PS 59 비크맨 힐 인터내셔널' 학교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투표한다.

 

부통령 러닝메이트인 마이크 펜스는 부인 카렌 여사와 함께 인디애나 주에서 한 표를 행사한다.

 

트럼프는 투표에 앞서 폭스뉴스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많은 여론조사가 의도적으로 잘못됐다"며 "아이오와, 뉴햄프셔, 플로리다, 노스캐롤라이나 주(州) 등 경합주에서 선전하고 있다. 궁극적으로 내가 이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클린턴은 재비츠 컨벤션 센터, 트럼프는 힐튼 미드타운 호텔에서 각각 개표결과를 지켜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