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무총리, 어떤 일을 한다는 성격규정이 선행돼야”
박지원 “국무총리, 어떤 일을 한다는 성격규정이 선행돼야”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1.09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대통령, 꼼수, 술수, 공작정치로 풀려고 해선 안돼”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총리에 대한 규정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먼저 대통령이 어떻게 하겠다는 자신의 문제를 밝혀야 하고, 총리가 어떤 일을 한다는 성격규정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 박지원 원내대표가 국무총리의 성격 규정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박 비대위원장은 "대통령이 국회에서 총리를 추천하면 임명하고 내각을 통할하게 하겠다는 말에 정국이 요동치고 있다. 지금도 헌법 86·87조에 의해 국무총리가 내각을 통할하게 돼 있다"며 이같이 발언했다.

 

그는 "대통령이 탈당하지 않으면 새 총리는 새누리당 내각이 된다"며 "당정협의를 할 수 있고 여전히 새누리당에는 정부에서 파견된 전문위원들이 당직자로 근무하고 있다. 대통령이 그 내각을 간섭하고 소지를 열어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먼저 대통령은 탈당한 뒤 3당 대표와의 논의에서 대통령의 성격을 규정하고, 총리 추천을 받아 국회 청문회와 인준을 거쳐 그 총리가 책임지고 조각을 하는 내각을 구성해야 한다"며 "그런 과정을 통한 정부 내 최순실·우병우 사단에 대한 인적 청산이 없는 내각은 의미가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박 비대위원장은 "국민과 함께 국회에서 모든 것을 준비하지 않으면 어떤 경우에도 촛불은 계속 탈 것이고, 우리가 국회에서 총리를 임명하고자 왈가왈부할 때 그 촛불은 국회를 향해, 야당을 향해서도 타오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비대위원장은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자천타천으로 총리 후보들이 10여명, 뒤에서 거론되는 사람까지 거의 20∼30명이 거론되는데, 현실을 안이하게 파악하는 작태"라며 "대통령이 아직도 이런 꼼수, 술수, 공작정치로 풀려고 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에서도 대통령의 하야, 탄핵이 불이 붙고 있다"며 "전국 지역위원장들의 열화와 같은 독촉에 중앙위원회를 구성해 소집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