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FBI 이메일 재수사, 극복하기 너무 힘들었다"
클린턴 "FBI 이메일 재수사, 극복하기 너무 힘들었다"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1.13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원자들에게 밝혀 "코미 국장 재수사로 TV토론 승리 등 동력 멈춰"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미국 대선에서 패배한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12일(현지시간)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의 '이메일 재수사'가 치명적 타격이 됐다고 토로했다.

 

클린턴은 이날 후원자들과의 전화회의에서 "FBI 재수사의 전개가 극복하기에 너무 힘들었다"고 말했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 클린턴이 FBI 이메일 재수사를 극복하기 힘들었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코미 국장은 대선 11일 전인 지난달 28일 돌연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 방침을 의회에 알렸다.

 

이 사실이 보도되면서 클린턴의 지지율은 꺾이고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지지율이 급상승했다.

 

그러나 코미 국장은 대선 이틀 전 다시 재수사가 무혐의로 종결됐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클린턴은 이날 회의에서 "코미 국장이 보낸 서한 탓에 3차례의 TV토론 승리와 트럼프의 음담패설 녹음파일 파문 이후 구축한 동력이 중단됐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9일 뒤 재수사가 무혐의로 종결됐다는 내용의 2번째 서한은 오히려 트럼프 지지자들을 격분케 했을 뿐 나에게 기울어왔던 부동층 유권자를 안심시키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클린턴은 "이와 별도로 캠프가 적절히 대응하지 못했던 다른 역풍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