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직원'성추행 의혹' 김형태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사장 해임.. 과거 무슨일이
여직원'성추행 의혹' 김형태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사장 해임.. 과거 무슨일이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6.11.15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여직원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김형태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사장의 해임이 14일 결정된 가운데, 지난달(10월)13일 신동근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공개한 녹취 영상이 다시 주목을 받고있다.

 

당시 신 의원은 문체부 국정감사에서 "김 사장이 여직원을 성추행 했다는 증거를 증언 및 녹취록을 포함해 확보했다"고 밝히며 의혹을 제기했다. 공개된 녹취 영상에서 여직원은 김 사장이 지난 2015년 회식이 끝난뒤 자신을 성추행 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여직원은 녹취 영상에서 "노래방에 갔는데, 자기 옆에 앉으라고 했다. 내 임기동안 승진은 따놓은 당상이라고 했다"며 "허리를 감싸고 볼을 부비고 점점 강도가 심해졌다. 너무 힘들었다"고 호소했다.

 

이뿐만 아니라 김 사장은 특정 여직원에게 집 청소까지 부탁한 것으로 드러났다. 신 의원이 공개한 SNS 메신저 내용에는 김 사장이 "00이 내일 시간 된댔지?", "그럼 내일 우리 집에 와서 청소 좀"이라는 발언이 담겨있었다.

 

앞서 YTN은 지난 10월 문체부 산하기관인 국립박물관문화재단 김형태 사장의 여직원 성추행과 사직 강요 의혹을 단독 보도한 바 있다.

 

이후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에 대한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고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문체부 차원의 감사에 착수했다면서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었다.
  
한편,문체부는 해임으로 공석이 된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사장 업무는 현 사무국장의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되며 관련 규정에 따라 신임 사장 인선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