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교과서 강요는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것..역사교수 561명,국정화 정책 폐기 요구
역사교과서 강요는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것..역사교수 561명,국정화 정책 폐기 요구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6.11.15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부가 추진 중인 국정 역사교과서에 대해 역사교수 561명이 성명을 내고 국정화 정책 폐기를 요구했다.     © 중앙뉴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정부가 추진 중인 국정 역사교과서에 대해 역사교수 561명이 성명을 내고 국정화 정책 폐기를 요구했다.전국 102개 대학 역사·역사교육 교수 561명이 성명서를 발표하고 국정교과서 폐기를 촉구했다.

 

이들은 국정교과서가 발행되면 시민단체, 학부모와 함께 불복종운동을 벌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전국 대학의 역사·역사교육 교수 모임은 오늘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 장관은 역사교과서의 국정화 정책 폐기를 선언하고 오는 28일로 예정된 국정교과서 공개를 취소하라고 주장했다.

 

오수창 서울대 국사학과 교수, 하일식 연세대 사학과 교수, 정태헌 고려대 한국사학과 교수 등 전국 대학 역사·역사교수 20여명은 15일 오전 11시 흥사단 본부에 모여 교수 561명의 성명서를 낭독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특정 정권이 국가권력을 동원해 만든 단일한 역사교과서를 전국 중·고교생에게 강요하는 것은 시민들이 피 흘려 쌓아온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라며 "교육부 장관은 중·고교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 폐기를 선언하고 28일 국정교과서 현장검토본 공개를 취소하라"고 밝혔다.

 

교수들은 국정교과서가 폐기되더라도 교육현장에는 큰 혼란이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교수들은 최대 인파의 함성에서 확인되듯이 국민의 명령은 내려졌다면서 특정 정권이 만든 단일한 역사교과서를 강요하는 것 자체가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 같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역사 교사, 시민들과 더불어 국정교과서에 대한 불복종 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