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분야 전문가, 시국선언...“박 대통령, 외치 관여 말라”
통일외교안보 분야 전문가, 시국선언...“박 대통령, 외치 관여 말라”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1.16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체결 절차를 중단하라”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전 통일부 장관 등 42명이 박근혜 대통령은 외치를 중단하라며 시국선언을 했다.

 

전직 통일부 장관을 포함한 진보 성향의 통일외교안보 분야 전문가들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외치(外治)에서 손을 뗄 것을 요구하는 시국선언을 했다.

 

▲ 통일외교안보 분야 전문가들이 시국선언을 했다.     © 연합뉴스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 통일부 장관을 지낸 정세현·이종석 전 장관,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등 '외교안보분야 전문가' 42명은 16일 시국선언문을 통해 박 대통령에게 외치 관여를 하지 말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체결 절차를 중단하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시국선언문에서 "대한민국의 현 통일·외교·안보 난맥상을 초래한 대통령이 '외치'를 계속 좌지우지한다면 대한민국은 파국을 맞을 수밖에 없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또 "나라의 혼란한 틈을 타서 나라의 미래가 걸린 한일정보보호협정과 같은 중요한 조약이나 협약을 추진하려는 모든 시도를 멈추고, 다음 정부로 넘겨야 한다"며 "시급한 사안이라면 국회 비준을 통해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여 추진하도록 하라"고 촉구했다.

 

시국선언에 동참한 정세현 전 장관은 "박 대통령이 19∼20일 페루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불참하기로 한 것은 '외치'를 할 수 없고 안보 사항을 본인 이름으로 결정할 수 없음을 스스로 밝힌 것과 다름없다"며 "정치권에서 이런 상황에 대해 더 문제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