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박 대통령, 검찰 대면조사 받는 게 옳다”
유승민 “박 대통령, 검찰 대면조사 받는 게 옳다”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1.17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특검수사도 필요하면 당연히 받아야 한다”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은 내일까지 검찰 대면조사를 받는 게 옳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은 17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서울이코노미스트클럽 주최 강연 후 박근혜 대통령이 변호인을 통해 검찰에 조사 연기 요청을 한 것에 대해 "검찰이 18일까지 가능하다고 했기 때문에 이 기간 내에 반드시 대통령께서 대면조사를 받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 유승민 의원이 박 대통령은 검찰 대면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여권 차기 대선주자인 유 의원은 "대통령께서 빨리 하루빨리 검찰 수사를 받고, 또 국회에서 특검법이 통과되면 특검수사도 필요하면 당연히 받아야 한다"면서 이같이 발언했다.

 

특히 "대통령께서 지난 대국민담화에서 검찰 수사에 성실하게 응하겠다고 분명히 말씀하셨다"면서 "그런데 수사를 자꾸 연기하고, 피하고, 변호인이라는 분이 나와서 당초 대통령 약속과는 다른 말을 하면 국민이 더욱 분노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3차 담화에서 사임이든, 확실한 2선 후퇴든, 탈당이든 입장을 밝히면 그게 최종입장일 것"이라며 "그때 가서 대통령 최종입장이 미흡하면 당에서 가만히 있을 수는 없는 게 아니냐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정치권 일각에서 주장하는 대통령 탄핵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든, 특검이든, 국정조사든 대통령이 헌법과 법률을 위배했다는 범죄사실이 있어야 할 수 있다"면서 "지금은 당장 탄핵 절차를 추진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또 유 의원은 박 대통령의 전날 부산 엘시티(LCT) 의혹 수사 지시에 대해서는 "비리가 있다면 철저하게 수사를 하는 것은 상식이고, '물타기'라고 생각하진 않는다"면서 "그러나 그건 그것대로 철저하게 수사하되 최순실 사태는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으로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또한, 당내 비주류 의원들이 구성한 '비상시국위원회'와 관련해 "친박은 친박대로, 비박은 비박대로 모여서 마치 당에 두 개의 지도부가 있는 것처럼 가는 것은 맞지 않다"며 "이번 위기를 겪으면서 당이 쪼개지고 분당되는 사태는 없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각에서 자신을 비롯한 비주류측의 탈당 관측을 내놓는 데 대해 "저 스스로 당을 뛰쳐나가겠다는 생각은 안 하고 있다"며 "가급적 그런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