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국어영역, 대체로 ‘어렵게’ 출제
<2017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국어영역, 대체로 ‘어렵게’ 출제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1.17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과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난이도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수능 국어영역이 작년보다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치러진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는 1교시 국어영역이 대체로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 수능 출제위원장을 맡은 정진갑 계명대 교수가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국어영역은 지난해 수능까지 A형, B형으로 나뉜 수준별 시험으로 치러졌으나 올해부터 통합형으로 전환되면서 6월과 9월 두 차례 모의평가에서 작년 수능보다 어려워졌다는 평가가 나왔다.

 

올해 본 수능에서도 국어영역은 이런 기조가 유지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김용진 동대부속여고 교사는 이날 1교시 시험이 끝난 뒤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어영역은 작년 수능보다는 조금 어렵고, 6월과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난이도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김 교사는 "지문의 갯수가 작년보다 줄어든 대신 지문 길이가 늘어나고 지문당 문항 수가 늘어났다"며 "학생들이 보기에는 상당히 어려웠을 수 있다"고 밝혔다.

 

수능 출제위원장을 맡은 정진갑 계명대 교수는 이날 브리핑에서 전반적인 출제 경향에 대해 "교육과정 내용과 수준에 맞춰 핵심적이고 기본적인 내용 중심으로 출제해 고교 교육 정상화에 도움이 되도록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정 출제위원장은 "적정 난이도의 일관성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6월과 9월 모의평가 난이도와 유사하게 출제했다"며 "오류 없는 문항과 난이도 분포에 신경을 썼다"고 설명했다.

 

수능 출제 문항과 EBS 교재의 연계율은 국어 71.1%, 수학 가형과 나형 70%, 영어 73.3%, 한국사 70%, 사회탐구 70.6%, 과학탐구 70%, 직업탐구 70%, 제2외국어·한문 70%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과 교육부는 사교육비 경감 방안의 하나로 EBS 교재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수능과 EBS 교재와의 연계율을 70% 정도로 높게 유지하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

 

한편, 평가원은 수능 시험이 끝난 직후부터 21일 오후 6시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문항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아 심사한 뒤 28일 최종 정답을 발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