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 대통령 조사 시한 내일까지 최후통첩..대통령 변호인 "오후에 입장 전할 듯
검찰, 박 대통령 조사 시한 내일까지 최후통첩..대통령 변호인 "오후에 입장 전할 듯
  • 윤장섭 기자
  • 승인 2016.11.17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뉴스/윤장섭 기자/ 검찰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조사 시한을 내일까지로 사실상 최후통첩한 데 대해 박 대통령 변호사가 오늘 오후 이에 대한 입장을 전하기로 했다. 어제 검찰은 박 대통령에 대한 조사 시점은 늦어도 내일(18일)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검찰이 18일까지를 실효성 있는 대통령 조사를 위한 마지노선으로 보고 있다는 분석이다.앞서 검찰은 서면조사가 시간이 더 걸린다면서 반드시 박 대통령을 대면조사를 해야 한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박 대통령이 내일(18일)까지 검찰 조사에 응하지 않는다면 주말에 기소할 예정인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수석, 그리고 정호성 전 비서관의 공소장에 박 대통령의 혐의를 언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움직임에 박 대통령의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가 오늘 오후, 대통령 조사 시기 등에 대한 입장을 전하기로 했다.

 

유 변호사는 오늘 오후 입장을 정리하기 위해 자료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정확한 통보 시간을 말하기는 어렵지만, 최대한 노력해 보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통령 조사와 맞물려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에게 부당한 퇴진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오늘 오후 검찰에 출석한다.조 전 수석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게된다.

 

조 전 수석은 지난 2013년,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도록 강요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조 전 수석은 또, 권오준 포스코 회장 선임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중앙뉴스/news@eja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