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정시 모집 인원, 10만3천여명...사상 ‘최저’ 수준
수능 정시 모집 인원, 10만3천여명...사상 ‘최저’ 수준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1.17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1만6천162명보다 1만3천71명 줄어든 것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수능 정시 모집인원이 10만3천여명으로 사상 최저 수준이다.

 

17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 따르면 2016학년도 정시모집에서는 196개 대학에서 전체 모집인원의 29.4%인 10만3천145명을 모집한다.

 

▲ 수능 정시 모집 인원이 사상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 연합뉴스

 

이는 지난해 11만6천162명보다 1만3천71명 줄어든 것이다.

 

총 모집인원에서 차지하는 비율 역시 지난해 32.5%보다 감소하면서 처음으로 20%대로 떨어졌다.

 

모집군별로는 가군이 133개 대학에서 3만5천907명, 나군은 139개 대학에서 3만9천346명, 다군은 113개 대학에서 2만7천892명을 모집한다.

 

원서는 모집군에 상관없이 다음 달 31일부터 내년 1월 4일까지 대학별로 3일 이상 접수하며, 전형 기간은 '가'군이 내년 1월 5∼14일, '나'군은 내년 1월 15∼21일, '다'군은 내년 1월 22일부터 내년 2월1일까지다.

 

합격자 발표는 내년 2월 2일까지이며, 합격자 등록은 내년 2월 3일부터 6일까지다.

 

정시 미등록 충원 합격자는 내년 2월 16일 오후 9시까지 통보하며, 미등록 충원 등록은 내년 2월 17일까지다.

 

정시 모집인원 중 87.76%인 9만370명을 수능 위주 전형으로 선출하는데, 수능 위주 전형 비율은 지난해보다 0.9% 포인트 증가했다.

 

수능 성적을 100% 반영하는 대학은 114개교로 지난해보다 18개교 늘었으며, 80% 이상 반영대학은 39개교, 60% 이상 반영대학은 26개교다.

 

면접·구술고사는 20% 이상 반영하는 대학이 29개교로 지난해보다 2개교 줄었지만, 10% 이상 반영 대학은 21개교로 지난해 9개교보다 12개교 늘어났다.

 

수시모집 합격자(최초합격자 및 충원합격자 포함)는 실제 등록과 관계없이 정시모집과 추가모집에 지원할 수 없다.

 

정시에서는 모집군별로 1개 대학에만 지원해야 하지만, 카이스트와 산업대, 3군 사관학교, 경찰대는 모집군과 관계없이 지원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