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수능>수학, 모의 평가보다 조금 어렵게 출제
<2017수능>수학, 모의 평가보다 조금 어렵게 출제
  • 임효정 기자
  • 승인 2016.11.17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학 '가'형, 지난 9월 모의평가보다 어려운 수준

[중앙뉴스=임효정 기자] 수능 수학 영역에 대해 모의평가보다 조금 어렵다는 평가가 나왔다.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2교시 수학 영역의 '가'형은 올해 지난 9월 모의평가보다 어려운 수준으로, '나'형은 비슷하거나 조금 어려운 수준으로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 수능 수학 영역이 모의 평가 보다 조금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 연합뉴스

 

이과생들이 응시하는 수학 가형은 미적분2와 기하와 벡터, 확률과 통계에서 출제됐는데, 전반적으로 계산능력을 요구하기보다는 기본개념과 원리를 정확히 이해해야 풀 수 있는 문제들이 많은 것으로 평가됐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꾸린 수능취재지원단의 판곡고 조만기 교사는 수학 가형에 대해 "여러 개념을 섞어 놓은 문제가 많아 개념 하나라도 놓치면 문제를 이해하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개념의 이해가 빠른 학생들이 유리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가형의 신유형 문제로는 홀수형 기준으로 벡터를 활용해 점 사이 거리를 구하는 16번, 두 직선이 이루는 각과 타원의 정의를 활용하는 19번, 함수 문제인 30번 문제가 꼽혔다.

 

특히 30번 문제는 신유형에 고난도가 겹친 문제로 상위권 학생들에게는 변별력이 큰 문항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수학 가형은 고난도로 볼 만한 문항이 9월 모의평가의 3개보다 하나가 더 늘어 좀 더 변별력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영고 유제숙 교사는 "수학 나형도 단순 공식적용이나 기술적인 내용보다는 개념을 바탕으로 사고력을 요하는 문제들이 출제됐다"면서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문과생들이 응시하는 수학 나형의 고난도 문항으로는 그래프에 대한 이해력을 측정하는 20번, 함수 문항인 21, 미적분 문항인 30번이 꼽혔다.

 

30번 문항은 합성함수, 역함수, 도함수 등을 포함해 방정식을 완전히 이해하고 적용해야해서 사고력을 측정하는 문제로 평가됐다.

 

입시전문기업들도 수학이 지난 모의평가들보다 어렵거나 비슷한 수준이라고 봤다.

 

유웨이중앙교육은 9월 모의평가와 비교해 가형은 어렵게, 나형은 비슷하게 출제됐다고 평가 내렸다.

 

유웨이는 "가형은 2016학년도 수능과 9월에 실시한 모의평가보다 어렵고, 나형은 2016학년도 수능보다 다소 어렵고 9월에 실시한 모의평가와는 비슷하게 출제됐다"고 말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가·나형 모두 두 차례 모의평가보다 어렵게 출제됐다고 평가한 뒤, "가형은 보통 변별력 있는 문제가 2∼3문제인데 이런 문제가 더 많았고, 전반적으로 문항 자체도 어려워졌다"고 밝혔다.

 

나형에 대해선 "상위권 변별력에 영향을 미치는 29, 30번 문제가 어렵게 출제되었기 때문에 등급커트라인이 전년에 비해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